인천

"인천~제주여객선 운항 지연… 주민불편 항로개설 서둘러야"

김주엽 발행일 2018-10-12 제11면

오영훈 의원, 해수부 국감서 주장
2만t급 선박 접안 장소 못 구해
겨울채소등 농산물 수송에 차질
내년 1월까지 해결해달라 '당부'


운송 사업자가 선정된 이후에도 선박 접안 장소가 없어 운항하지 못하고 있는 인천~제주 여객선 항로를 조속히 개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오영훈(제주시을) 의원은 "인천과 제주를 잇는 뱃길이 없어 제주지역 농산품을 육지로 수송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빨리 항로를 개설할 수 있도록 해수부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 운송 사업자로 선정된 대저건설은 지난 6월 조건부 면허를 받았다. 대저건설은 이 항로에 2만t급 규모의 여객선을 투입할 계획인데, 배를 댈 공간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이 배는 현재 부두 여건상 인천항 제1국제여객부두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현재 이곳은 한중카페리선이 사용 중이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내년 6월 완공하는 신국제여객부두로 한중카페리선이 이전해야 제1국제여객부두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운송 사업자 선정 결과에 대한 특혜 의혹으로 인천해수청과 탈락 업체 간 법적 다툼이 벌어지고 있는 것도 여객선 운항 재개가 늦어지는 또 다른 이유다.

오 의원은 여객선 운항 지연으로 제주 지역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014년 세월호 사고로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 운항이 중단된 이후 제주와 수도권 지역을 오가는 화물은 전라남도 목포나 완도까지 여객선으로 물품을 옮긴 뒤, 육로를 통해 서울 가락동농수산물시장 등으로 운반하고 있다.

인천~제주 뱃길을 이용하는 것보다 육로로 운반하는 경로가 길어지다 보니 물류비와 시간이 더 많이 든다는 게 오 의원의 설명이다.

서울을 기준으로 인천까지 화물차로 이동하면 1시간이면 충분하지만, 목포까지는 4시간이 넘게 걸린다. 통행료와 유류 비용도 인천까지는 5천500원이면 되는데, 목포까진 5만8천원이 든다.

오 의원은 "전국에 유통되는 겨울 채소의 90%는 제주지역에서 공급된다. 여객선 운항이 지연되면 올 12월부터 출하하는 월동채소 운송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며 "해수부 감사 등을 통해 인허가 절차상에 문제가 없다면 내년 1월에도 여객선 운항이 재개될 수 있도록 해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운송 사업자 선정 특혜 의혹에 대해 당시 인천해수청장을 맡았던 최준욱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선정 직후 탈락한 기업들이 감사원에 문제를 제기해 즉시 감사원 감사를 받았고, 문제가 있다는 통보는 없었다"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