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찰 압수수색 속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술실 CCTV 토론회 등 일정 변동없이 소화

강기정 입력 2018-10-12 10:10:00

20181010010003556_11.jpg
사진은 지난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 토론회'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경찰이 12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자택을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이 지사는 수술실 CCTV 설치·운영 토론회 등 이날 예정된 일정을 변동 없이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 지사의 공개 일정은 낮 12시 40분부터 80분가량 도청 집무실에서 진행되는 수술실 CCTV 운영 관련 토론회다. 앞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은 10월 1일부터 수술실에 설치된 CCTV를 이용, 환자 동의 하에 수술 장면을 촬영키로 결정했는데 의료계가 반발하자 이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이다.

이 지사와 도 보건복지국장, 경기도의료원장, 안성병원 의료진과 경기도의사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소비자 문제를 연구하는 시민의 모임 경기지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이 지사 측은 압수수색에 대해선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지만, 계획된 일정은 일단 변동 없이 소화키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지면서 도청 안팎도 내심 혼란스런 분위기다. 이 지사의 성남 자택과 성남시청 4개 사무실은 물론, 이 지사의 휴대전화 역시 압수 대상이기 때문이다. 

다만 해당 수사가 도정과 관련된 사안이 아닌, 성남시장 재직 시절 불거진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의혹에 대한 것인데다 이미 같은 이유로 지난 7월 분당보건소,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졌던 만큼 큰 동요 없이 업무를 진행 중이다.

한편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는 지난 6·13 지방선거 기간 방송 토론회 등에서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의혹 등을 부인한 이 지사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등으로 고발한 바 있다.

/강기정 기자 kanggj@kyeongin.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