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찰 압수수색에도 이재명, "사필귀정을 믿는다" 자신감… "혹독한 검증 있었다"

강기정·신지영·손성배 입력 2018-10-12 14:53:03

李 "이명박·박근혜때도 문제안됐는데"… 경찰 수사 비판

[경인포토]압수수색 후 늦은 출근하는 이재명
12일 오전 경찰 앞수수색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에서 압수수색이 끝난 뒤 늦은 출근을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 압수수색을 받은 직후 자택을 나서며 "사필귀정을 믿는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날 친형의 정신병원 강제 입원 의혹에 대해 "곧 공식 브리핑을 하겠다"고 밝혀, 이 지사가 내비친 자신감의 근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지사의 핵심 측근에 따르면 이 지사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신병원 강제 입원 의혹을 비롯해 성남시장 시절 불거졌던 5~6개 의혹에 대한 자체 검증을 거쳤다. 당시 당내 경선이 경쟁적으로 펼쳐지던 시기였기에 의혹 중 하나라도 사실로 드러날 경우, 큰 타격이 예상됐고 이를 감안해 다수의 변호사가 입회한 가운데 혹독한 검증이 이뤄졌다.

이 지사의 핵심 측근은 "몇 시간에 걸쳐 수사하듯 이 지사에게 질문을 던졌다. 그 결과, 거론된 의혹들 모두 방어가 가능하다는 것을 검증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이미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하기 전에 이 같은 의혹을 자체 검증했고,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한 터라 이 지사가 수사에 자신감을 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선거 당시 후보 토론회 과정에서도 상대 후보가 제기한 강제 입원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었다.

한편, 이 지사는 경찰 압수수색에 대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가 되지 않은 사건인데,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 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경찰 수사를 비판했다.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이 지사의 자택과 성남시청 6층 행정지원과, 8층 정보통신과(사무실, 행정전산실, 통신기계실) 등 4개 사무실로 수사관 4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선 6월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는 방송토론 등에서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의혹과 김부선씨 관련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부인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등으로 이 지사를 고발했다. 

/강기정·신지영·손성배 기자 sj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