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필귀정 언급한 이재명 SNS로 경찰 수사 재차 비판

강기정 입력 2018-10-12 16:44:37

이 지사 "뒤늦게 과도한 압수수색 이해 어려워"

809.jpg
12일 오전 경찰 압수수색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에서 압수수색이 끝난 뒤 출근길에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자신의 저택 등을 대상으로 이뤄진 경찰의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 "뒤늦게 특검 수준의 과도한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전형적인 망신 주기 식의 수사가 진행된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라며 경찰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수사 중인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40분부터 이 지사의 자택과 성남시청 4개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이 지사의 휴대전화 2개도 압수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는 지난 6월 도지사 후보 토론회 등에서 이 지사가 형을 강제입원시키려 한 의혹을 부인하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이 지사를 고발한 바 있다.

33463463461.jpg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 지사는 "경찰 압수수색의 배경인 형님의 정신질환 문제는 이미 6년이 지난 해묵은 논란일 뿐이고 선거마다 등장했지만 아무런 문제점이 발견되지 못했다. 형님을 강제입원시키려 한 사실이 없고, 문제가 심각한 정신질환 환자의 강제 진단을 위한 정당한 공무집행조차도 도중에 그만뒀을 뿐"이라며 일련의 의혹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정치적 이해관계로 인해 공격하는 집단 앞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정을 책임져야 하는 막중한 의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 그러니 경찰 관계자들도 조속히 사실관계를 밝혀 도정에 방해받지 않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 지사는 자택 압수수색을 받은 후 오전 11시 30분께 "사필귀정을 믿는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가 되지 않은 사건인데,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휴대전화 하나 가져가면서 왜 이렇게 요란하게 압수수색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경찰 수사를 비판했다. 경찰의 압수수색은 이날 저녁이 돼서야 마무리될 전망이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