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SK 신구조화 완성하는 '강승호·박승욱 듀오']큰 무대서 더 크게 노는 젊은 비룡들

임승재 발행일 2018-11-07 제18면

2018110601000383500017241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공수에서 맹활약 중인 강승호. /SK제공

강, 1차전 호수비 두산 추격 끊어
박, 7타수 3안타 '불방망이' 활약
안방서 열리는 3연전, 반격 예고

2018110601000383500017243
한국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인천 SK의 신구(新舊) 조화가 돋보인다.

포스트시즌의 '키 플레이어'로 공수에서 맹활약하는 김강민과 '가을 사나이' 박정권이 승부처에서 한 방씩 터뜨려주는 등 과거 SK의 왕조 시절을 이끈 주역들이 이름값을 해내고 있다.

여기에 더해 강승호, 박승욱 등 SK의 미래를 이끌 젊은 내야수들이 한국시리즈라는 큰 무대에서 주눅들지 않고 제 실력을 발휘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올 시즌 도중 LG에서 트레이드된 강승호는 포스트시즌에서 인상 깊은 플레이를 펼치고 있다.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한동민의 첫 타석 투런 홈런으로 기선을 잡은 SK는 2회 말 실점 위기를 잘 막아냈다. 최정을 대신해 3루수로 나선 강승호의 호수비가 빛났다.

무사 1루 상황에서 3루 베이스 쪽으로 빠질 듯한 두산 최주환의 강한 안타성 타구를 강승호가 잘 잡아내 2루로 달리던 양의지를 아웃 처리하며 두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앞서 넥센과의 플레이오프 3차전에선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리기도 했다. 강승호는 올 정규리그에서 69경기에 나와 타율 0.255, 47안타, 3홈런, 31타점을 기록하는 등 SK의 기대주로 떠올랐다.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1차전 승리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SK로 이적한 이후 지금까지 침착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큰 무대에 적합한 선수"라고 그를 치켜세웠다.

강승호 박승욱3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공수에서 맹활약 중인 박승욱. /SK제공

박승욱은 한국시리즈 1·2차전에서 타율 0.429(7타수 3안타)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특히 2차전에선 2루타를 포함해 3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5회 말 박승욱의 2루타는 김강민의 희생플라이로 첫 득점의 단초가 됐다. 팀이 패하지 않았다면 박승욱의 활약은 더 돋보였을 것이다.

SK는 젊은 내야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선전하며 최대 약점으로 꼽히는 수비의 빈틈을 메우고 있다.

이제 인천 문학에서 7~9일 펼쳐지는 한국시리즈 3~5차전에서 SK의 신구 조합이 만들어낼 명승부에 홈 팬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