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원선 관련 예산있고 당연히 추진"

김성주 발행일 2018-11-09 제1면

이재명 경기도지사 "조속한 복구 노력"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한반도 신경제구상'에서 제외된 경원선 복원과 관련해 "정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경원선은 관련 예산도 있고 당연하게 추진되는 것이어서 빠진 것"이라고 "조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경기도의회 제332회 3차 본회의에서 '경원선축 접경지역에 대한 경기도차원의 정책과 비전'에 대한 유상호(민·연천) 의원의 질의에 "남북한 철도 연결과 관련해 경의선·동해선·경원선이 있는데 처음 합의(판문점선언)에는 동해선과 경의선만 표기돼 확인해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경기도 입장에서는 경원선 복원이 중요하다"며 "정책 판단을 하면서 동해선이 효율적일지, 경원선이 효율적일지를 보면 경원선이 복원에 비용도 적게 들고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물류 흐름을 보면 부산에서부터 유라시아까지 이르는 동해선에 대한 수요도 있겠지만 대한민국은 수도권 중심 경제이기 때문에 경원선을 이용하는 것이 비용이 적게 든다"고 덧붙였다.

경원선은 서울을 기점으로 동두천과 연천을 거쳐 철원 백마고지역까지 이어진 철도노선이다. 원래는 서울부터 북한 원산까지 이어졌으나 분단과 함께 단절된 상태다.

정부는 경원선의 북측 구간까지 복원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우선 백마고지역부터 군사분계선까지 11.7㎞ 구간에 대해 복구를 진행하고 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