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찰, 삼성전자 갤럭시폰 '엣지 디스플레이' 기술 중국으로 유출한 중견기업 적발

손성배 입력 2018-11-29 11:41:13

김금보.jpg
2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인권·첨단범죄전담부 김옥준 부장검사가 삼성 스마트폰 엣지 디스플레이 기술 중국 유출 사건과 관련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 엣지 디스플레이 기술을 중국으로 유출한 협력업체 임직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인권·첨단범죄전담부(부장검사·김욱준)는 산업기술 보호 및 유출 방지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삼성전자 협력업체 A사 사장 방모(51)씨와 B사 부사장 이모(55)씨 등 3명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A사와 B사 임직원 8명을 불구속 기소하고 기술을 빼낸 중국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C사 임직원 2명은 기소중지했다.

검찰에 따르면 방씨 등은 지난 4월 삼성전자로부터 제공 받은 엣지 패널 기술과 장비를 중국 수출을 위해 위장용으로 설립한 B사에 유출하고, 그중 일부 자료를 중국으로 유출해 155억원의 이득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고인들은 삼성전자에서 빼낸 기술자료와 3D 라미네이션 설비 16대를 부산항을 통해 수출하고 8대는 부산항과 제조 공장에서 수출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들 중 삼성전자 전 직원들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 결과 A사는 코스닥 상장 회사로 지난해 기준 매출액 1조 1천384억원을 기록하다 매출 하락을 염려하며 중국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C사에 기술을 유출하겠다는 제의를 하고 몰래 수출되도록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기술은 삼성전자가 6년간 38명의 엔지니어를 투입하고 1천50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국가핵심기술로 전세계 중소형 OLED 디스플레이 시장의 95% 이상을 점유했다.

검찰은 지난 8월 국정원으로부터 산업 기술 유출 제보를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기술유출 범행으로 취득한 범죄수익금 전액에 대해 부동산, 예금채권 등에 추징보전 청구를 하는 등 범죄수익 환수 조치했다"며 "검찰은 앞으로도 첨단기술 유출 범죄에 대해 지속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