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도금무이자·잔금유예… 위기의 건설사 "미분양 막아라"

황준성 발행일 2018-12-07 제5면

풍무 꿈에그린·성복 힐스테이트…
정부 규제로 높아진 은행 대출문턱
자칫 자금부담 커질 위험성 해소차
파격적 당근책 주택수요잡기 온힘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주택 수요자의 은행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건설사들이 중도금 무이자 할부를 더해 잔금 유예까지 제공하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고 있다.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 속에 자칫 '미분양 무덤'에 빠질 경우 자금 부담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한화건설이 김포 풍무지구에 공급한 1천810가구의 대단지인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는 회사 보유분에 대한 조건변경 특별분양을 진행하고 있다.

잔금의 25%를 2년간 납부 유예하고 추가적인 입주지원금까지 지원하고 있는 것. 이 혜택으로 수요자들은 주택담보대출로 집값의 60%를 내고 잔금 25%를 유예할 경우 실질적으로 총 금액의 15%만 부담하면 된다.

평균 분양가가 3.3㎡당 1천150만원 수준인 것을 고려하면 전용면적 84㎡의 경우 4천500만원 실입주금으로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

여기에 별도 청약통장이나 자격요건이 필요 없고 2천만원 계약금 정액제도도 마련한 상태다.

GS건설과 현대건설이 공동 시공한 3천659세대의 '성복 힐스테이트&자이'도 전용면적 134㎡이상의 잔여 세대 중대형아파트에 대해 무이자로 2년간 잔금 유예를 하고 있다.

또 건설사에서 시중은행보다 저렴한 금리로 대출금 최대 5년의 거치 혜택을 제공해 수요자들의 금융부담도 줄였다.

앞서 대림산업도 1천348세대의 'e편한세상 평택 용이'에 대해 2년간의 잔금 유예 혜택으로 대출 부적격자 및 소량의 해지분에 대한 잔여 세대 특별공급을 진행, 지난 9월 분양을 모두 마감한 바 있다.

업계는 정부가 각종 규제로 부동산에 대한 대출을 옥죄자 건설사들이 미분양을 막기 위해 금융혜택과 같은 실질적인 당근을 제공하며 주택 수요 잡기에 나서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강도 높은 규제로 투자 수요가 줄고 시장 자체가 실수요자로 재편되는 등 소비 심리가 상당히 많이 위축됐다"며 "미분양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중도금 무이자 및 발코니 무상 확장에 이어 잔금 유예 카드까지 꺼내 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