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파쿠르, 낙법·점핑 기술의 스포츠… 한국에도 실력자 등장

김백송 입력 2018-12-06 22:15:53

untitled-9.jpg
파쿠르. /SBS TV '세상에 이런일이'

 

도심의 구조물이나 건축물 위를 뛰어 다니며 하는 스포츠 '파쿠르'가 화제다. 

 

6일 방송된 SBS TV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월드클래스급 파쿠르 실력자인 김래영씨가 출연했다. 

 

김래영씨는 중학교 1학년때, 13구역이라는 영화로 보고 파쿠르에 꽂혀 독학했다고 한다. 8년 동안 실력을 키운 김래영씨는 기초체력 운동을 필수로 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장애물을 넘고, 공중제비를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일반적으로 파쿠르는 낙법, 볼트, 클라이밍, 철봉, 스핀, 점핑 등의 기술을 활용한다.  

 

한편, 이날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는 나 홀로 애견 카페 가는 犬, 인형 수집가 사연 등이 소개됐다. 

 

/김백송 baecksong@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