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신안산선, 내년 8월이전 조기착공 '청신호' ?

정의종 발행일 2018-12-07 제4면

KakaoTalk_20181206_161603606

박순자 의원·김현미 국토장관
안산서 현장점검 "최선" 답변


박순자(안산 단원을·사진 왼쪽)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김현미(오른쪽) 국토교통부 장관과 나란히 안산 중앙역을 방문, 서남부권 최대 교통현안인 신안산선 관련 긴급 현장 점검 회의를 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장과 국토부 장관이 지역 현안 현장을 찾아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이례적인 일이다.

현장 회의는 박 위원장의 요청으로 지난 5일 이뤄졌고, 중앙역 현장에서 신안산선 현황을 보고받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박 위원장과 김 장관외에 이영훈 포스코 건설 대표와 국토교통부와 철도시설공단 실무자들이 참석했고, 서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박 위원장은 "지난 11월에 기재부에서 신안산선 재검토 기류가 발생해서 기재부 2차관을 만나 원안대로 추진할 수 있도록 설득했다"고 밝히고 "안산시민들과 1천300만 수도권 서남부 주민들이 10년을 기다려온 신안산선이 왜 필요한지 설명해 기재부 생각을 많이 바꾸어 놨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또 "다음 주 있을 민간투자심의위원회에서 애초 정부에서 결정한 원안대로 통과될 수 있도록 기재부와 협의를 계속하겠다"며 "국토부에서 내년 8월 착공을 얘기하시는데, 무조건 8월 이전에 착공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김 장관은 "신안산선의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는 박 위원장님 의견에 공감하며 만반의 준비를 통한 신안산선 조기착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