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동해선 조사차 내일 방북… 남측 열차 분단후 '첫 운행'

전상천 발행일 2018-12-07 제2면

'조중친선다리' 점검하는 남북철도조사단
개성부터 신의주까지 경의선 400㎞ 구간을 북측 관계자들과 함께 달리며 철도 상태를 점검한 남측 공동조사단이 지난 5일 조사를 마치고 귀환했다.경의선 조사에 이용된 열차는 남측으로 귀환하지 않고 평양에서 평라선을 이용해 곧바로 강원도 원산을 거쳐 안변까지 이동, 8일부터 시작되는 동해선 조사에 투입된다. 사진은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을 연결하는 '조중친선다리'를 점검하는 남북 공동조사단. /통일부 제공

남북 철도공동조사에 참여하는 남측 조사단은 8일 경의선에 이어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을 조사하기 위해 방북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동해선 조사단이) 8일 오전 4시경에 서울을 출발한다"며 "(북측으로의) 출경은 오전 9시경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동해선 조사단은 북측 인사들과 함께 이달 8∼17일 열흘간 금강산∼두만강 800km 구간을 이동하며 철로와 시설 상태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남측 열차가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노선을 달리는 것은 분단 이후 처음이다.

동해선 조사단원들은 8일 버스를 이용해 북측으로 향한다. 이들은 버스로 이동하면서 금강산역에서 안변역까지 철도 구간을 살펴본 뒤 안변역부터는 열차에 탑승해 조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일부 구간을 버스로 이동하는 것은 북측 요청에 따른 것으로, 철로 사정 등을 감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