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지사 거취 논란… 지역 정치권까지 '확산'

김성주 발행일 2018-12-07 제1면

민주 도의원 성명 발표 시도 이어
108명 뜻모은 기초의원 기자회견
"사법부 판단 기다리는 인내 필요"
출당 찬·반 분열 본격화 혼란 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거취 논란'이 중앙당·당원(12월 5일자 1면 보도) 등에 이어 지역정치권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의회 의원들에 이어 6일에는 도내 시군 기초의원들까지 논란에 가세한 것으로, 지역정치권 역시 '출당 찬·반'으로 나뉘면서 이재명 지사에 대한 기소 여부, 향후 당의 대처 등에 따라 적잖은 혼란이 예고되고 있다.

수원시의회 최찬민 의원 등 도내 기초의회 의원 10여 명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흔들기가 아니라, 적폐청산과 온전한 지방분권 실현에 힘을 모을 때"라는 제하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도내 기초의회 의원 108명이 서명했다.

이는 도내 민주당 소속 시군의원 288명 가운데 37.5%에 해당하는 숫자다. 다만 세부 명단은 공개하지 않았다.

참여한 의원들의 연락처 등이 담겨있어 공개할 수 없지만, 안양시의회의 경우 민주당 소속 의원 12명이 모두 참여했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이재명 지사 흔들기는 결국 촛불세력의 분열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 촛불세력의 분열은 곧 문재인 정부의 실패로 이어질 게 불 보듯 뻔하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인내와 이성 그리고 단결이다. 색깔론과도 같은 마녀사냥에 섣불리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사법부의 판단을 차분히 기다릴 인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의 기자회견은 도의회 측이 실내 브리핑룸을 내주지 않으면서 도의회 입구에서 열렸다. 이마저도 사무처 직원들이 나와 장소를 이동해 달라고 요구하면서 한바탕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도의회의 경우 민주당 소속 도의원 3명이 중심이 돼 지난달 28∼29일 이재명 지사를 지지하는 성명서에 대한 서명을 받다 민주당 지도부가 '내분' 등을 이유로 제동을 걸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도의회 서명에는 민주당 소속 도의원 63명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는 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 전체의 절반에 해당하는 것이다.

때문에 도의회 사태에 이은 이번 기초의원 성명서가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지역정치권 분열이 본격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 지역 정치권 인사는 "중앙당의 경우 이해찬 대표의 언급으로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논란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모양새지만 지역정치권은 타오르는 분위기"라며 "향후 추이에 따라 분열이 대립으로 격화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