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내년초 한미 독수리훈련 '유예'

전상천 발행일 2018-12-07 제2면

한미 국방 당국은 내년 초반에 예정된 한미연합훈련 가운데 독수리훈련(FE)은 '유예'하되 지휘소연습(CPX) 위주로 연합훈련을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군도 실기동훈련(FTX)을 하되 예년보다 규모를 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6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는 내년 3월 예정된 키리졸브(KR) 연습은 연합CPX 위주로 진행하고, 독수리훈련은 사실상 유예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최종 조율 중이다.

독수리훈련은 한미 연합전력이 참가하는 실기동훈련을 말하는 데 내년의 이 훈련에 미군 전력이 참가하지 않을 계획이어서 독수리훈련은 자연스럽게 유예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