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포 구래동서 70대男, 친딸 흉기로 살해 긴급체포

김우성 입력 2019-01-11 12:41:57

11일 오전 10시 52분께 김포시 구래동 상업지구 내 한 상가에서 70대 남성이 자신의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제보자 등에 따르면 피의자 A(78)씨는 부인의 연락처를 알려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딸 B(40대 추정)씨의 사무실에 찾아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범행을 저질렀다.

B씨는 이송 당시 이미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