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수원·성남, '국내1호 트램' 공모사업 1차 평가 통과…오는 24일 부산시와 경쟁

송수은 입력 2019-01-11 17:55:19

242342344.jpg
사진은 성남 판교 트램 설치 조감도(좌측)와 화성(트램)성 이미지. /성남시·수원시 제공

수원시와 성남시가 정부의 '국내1호 트램' 공모사업 1차 평가를 나란히 통과했다.

11일 수원시와 성남시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저상트램 공모사업 1차 평가(제안서)에서 수원·성남시가 모두 통과, 부산시와 3파전을 벌인다.

트램 공모사업에는 성남, 수원, 부산 외에 청주와 전주 등 총 5개 지자체가 신청해 1차 평가가 진행됐다.

국토부는 오는 24∼25일 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2차 평가(발표 및 현장실사)를 진행한 뒤 최종 후보 1곳을 선정할 방침이다.

우선 수원시의 트램은 '장안문∼kt위즈파크' 1.5㎞ 실증구간으로, 시가 2010년부터 '친환경 교통수단 사업계획'으로 추진 중인 수원역∼장안구청 트램 노선(총연장 6㎞)의 일부다.

수원시는 제안서에서 ▲2010년부터 쌓은 트램 업무 노하우 ▲사업노선 주변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 ▲민관협치를 통한 시민 공감대 형성 등 수원시만의 풍부한 실증사업 수행능력과 시행 효과 등을 내세웠다.

지난 2013∼2015년 예비타당성조사와 2016∼2017년 민자 적격성 조사 등을 마친 수원시는 이번 공모에 선정될 경우, 실증구간을 포함한 전체 계획 구간 노선 사업을 동시에 추진해 사업 시행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성남시의 트램은 '판교역∼판교테크노밸리 넥슨코리아' 2.0㎞ 구간으로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성남시는 사업 제안서에서 ▲트램 차량 3편성(1편성당 5량) 이상 ▲관제실과 변전·충전 설비 등을 갖춘 차량기지 건설 ▲정거장 4개소·교차로 2개소 이상 구축 등을 계획했다.

2015년 성남시의 타당성 조사용역에서 비용 대비 편익 편익(B/C)이 1.24로 나왔다. B/C가 1.0 이상이면 경제성이 있다는 의미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