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이항진 여주시장 "모아쓰고, 나눠쓰고, 함께 쓰는 정책" 강조

양동민 입력 2019-01-11 18:41:28

10~11일 민선 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
지자체 한계 극복 방법과 인구감소 문제 해법 제시

2019011101000843400038971.jpg
지난 10부터 11일까지 서울 서대문구에서 열리는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에 참석해 여주시의 민선7기 기조와 사업방향을 발표하는 이항진 여주시장 /여주시 제공

"지역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해결해 주민들의 삶을 향상해야 합니다. 여주시가 당면한 문제는 인구감소입니다. 이를 해결하는 방법은 사람이 중심인 여주, 시민이 행복한 여주를 만드는 것입니다."

이항진 여주시장이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서대문구에서 열리는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에 참석해 여주시의 민선7기 기조와 사업방향을 발표해 큰 박수를 받았다.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은 '2019 대한민국 트렌드 분석과 지방정부의 대응방향'이란 주제로 열렸는데, 올해 트렌드를 정확히 파악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되는 주민들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행정을 펼칠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가기 위해 마련됐다.

2019011101000843400038972.jpg
지난 10부터 11일까지 서울 서대문구에서 열리는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에 참석해 여주시의 민선7기 기조와 사업방향을 발표하는 이항진 여주시장 /여주시 제공

'지방자치단체 기조 및 사업방향 발표'에서 이항진 여주시장은 "도심으로의 인구이동 급증과 농촌 지역 고령화·공동화가 가속되고 있고, 인구성장률마저 급감하는 것이 현재 여주시가 당면한 문제"라고 진단했다.

이어 "하지만 저출산·인구유출 원인을 분석하는 것이나 정책수립을 위한 연구와 기초자료가 턱없이 부족한 것이 지방자치단체가 갖는 기본적인 한계"라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문제에 대한 해법도 제시했는데 "시민 생활 패턴과 욕구를 전문적으로 분석하고, 분석 자료에 기반을 둬 여주시에 맞는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여주시에서는 지역밀착형 생활형 SOC를 기반으로 모아쓰고, 나눠쓰고, 함께 쓰는 정책을 펴나갈 예정인데, 올해 시작되는 학교복합화 시설이 대표적인 지역밀착형 생활형 SOC 사업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2019011101000843400038973.jpg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서대문구에서 열린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에 이항진 여주시장이 참석해 '지방자치단체 기조 및 사업방향'을 발표했다. /여주시 제공

또한, "아이를 편안히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일자리가 넘쳐나는 여주를 만들고, 인구정책에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하는 것"이며, "어르신들도 소외감을 느끼지 않고 행복하고 즐거운 노후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이 시장은 덧붙였다.

한편,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은 첫날 '2019 대한민국 트렌드 분석과 지방정부의 대응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두 번째 날에는 서울 서대문구의 창작놀이센터, 박스퀘어, 안산 자락길 등 정책 성공사례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