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홍경민 "고2때 자퇴…학교 마음대로 다녀서 별명 '대학생'"

이상은 입력 2019-01-11 20:27:18

2019011101000844300039031.jpg
홍경민 /KBS1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가수 홍경민이 과거를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홍경민이 대학 선배 안호성 씨를 찾아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경민은 "찌질했던 과거를 밝히겠다"면서 "10대에 방황 아닌 방황을 했다. 고등학교 2학년까지 다니다가 자퇴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검정고시를 보고 나중에 대학을 갔다. 대학 가면 뭐하나 가지 말까 할 정도로 부정적인 생각이 가득했다. 근데 이 선배를 만나고 어둠 속에 있다가 밝아졌다"고 회상했다.

홍경민은 "자퇴 당시 이상한 반항 심리로 가득 차있었다. 학교를 맘대로 다녀서 별명이 '대학생'이었다. 그런 행동들 때문에 친한 친구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홍경민은 대학에서 선배 안호성 씨의 도움으로 잘 지낼 수 있었다며 "마음 기댈 때가 없었는데 안호성 선배가 날 지켜주고 이끌어줬다"고 말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