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연예

'아는형님' 황광희 "강호동, 성형 고백하자 예뻐하기 시작"

이상은 입력 2019-01-12 22:35:03

2019011201000866200040301.jpg
황광희 /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아는형님' 황광희가 강호동의 눈에 들기 위해 애쓴 경험을 털어놨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황광희, 피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황광희는 "호동이는 카메라 꺼지면 나를 죽일 듯 노려본다. 카메라 절대 끄지 말라. 나 진짜 무섭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스타킹'을 오래 하다가 '무한도전'으로 넘어갔다"며 "그런 후 전화를 안 했다. 이후에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황광희는 '스타킹' 시절에 대해 "(호동이가) 처음부터 날 예뻐했던 건 아니다"며 "잘 나가는 애들은 1열에 앉고 난 3열에 앉았는데 조금이라도 졸면 강렬한 눈빛이 날아왔다"고 폭로했다.

특히 그는 "어떻게 하면 호동이 눈에 들까 하다가 멘트를 세게 하기로 맘 먹고 성형 고백을 했는데 그때부터 호동이가 날 예뻐하기 시작했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