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안산시 '육아·교육 천국 프로젝트' 편다

김대현 발행일 2019-02-11 제11면

24. 안산시 선도적 복지정책으로 인구 끌어 올린다-2
안산시가 인구를 늘리기 위해 남성공무원 산후조리휴가 부여, 임산부 100원 택시, 중·고교생 무상 교복지급 등 출산, 보육, 교육 분야에서 맞춤형 정책을 실시한다. 사진은 지난해 9월 열린 제3회 달빛축제 모습. /안산시 제공

남성공무원 산후조리휴가·임산부 100원택시등 맞춤 정책
출산장려금 지급 확대… 만 0~5세 어린이집 교육비 지원도


안산시가 올해 획기적인 정책으로 인구 늘리기 총력전을 벌인다.

10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까지 줄어든 인구를 늘리기 위해 남성공무원 산후조리휴가 부여, 임산부 100원 택시, 중고교생 무상 교복지급 등 출산, 보육, 교육 분야에서 맞춤형 정책을 실시한다.

시는 우선 저출산 해결 방안으로 다양한 출산 장려 정책을 시행한다. 올해 상반기 조례를 개정, 첫째아 100만원, 둘째아 이상 300만원으로 출산장려금 지급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산부인과 진료를 위해 병원을 방문하는 임산부를 위해 '100원 행복택시' 제도를 운영하기로 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자가용 운전이 어려운 산모와 태아의 건강 유지를 위해 임산부가 월 2회 산부인과 진료 시 왕복 택시를 지원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공직사회에서부터 출산 장려 및 공동육아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안산시 남성 공무원에게 5일의 산후조리휴가를 부여하기로 했다.

올해부터 남성공무원에게 부여되는 10일의 배우자 출산휴가와 별도로 안산시에서는 태어난 지 100일 이하의 자녀를 둔 남성 공무원에게 5일의 산후조리휴가를 추가로 부여한다.

이렇게 되면 안산시 남성 공무원들은 배우자 출산 시, 배우자 출산휴가와 산후조리휴가를 연계하면 토요일과 공휴일을 합쳐 최대 21일의 휴가 일수를 아이와 산모를 돌보는 데 쓸 수 있다.

또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교육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교육비를 절감하는 다양한 보육·교육 정책을 시행한다. 오는 3월 안산시 내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은 모두 교복을 무상으로 지원받는다.

또 안산시에 거주하지만 관외 중·고교에 다니는 학생들, 전입학생, 외국인 학생들에 대해서도 올해 안에 조례를 제정해 추후 교복 구입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특히 안산시는 외국인 가정의 자녀를 대상으로 지난해 7월과 11월부터 각각 어린이집(만 3세~만 5세)과 유치원(만 3세~만 5세)의 누리과정 교육비를 전국 최초로 지원한데 이어 올해부터는 만 0세에서 만 5세까지 전 연령층의 어린이집 교육비를 지원한다.

윤화섭 시장은 "선도적이고 적극적인 출산 및 교육 정책을 시행해 안산을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다"며 "다른 경제정책과 함께 안산시의 인구를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