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스포츠

진땀 뺐지만… 대한항공 짜릿한 선두탈환

임승재 발행일 2019-02-11 제18면

김학민
대포알 같은 스파이크-1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인천 대한항공의 김학민이 수원 한국전력의 블로킹을 뚫고 득점을 올리고 있다. /KOVO 제공

꼴찌 한전 상대로 초반 제압 불구
압박에 밀려 5세트까지 접전 펼쳐
가스파리니 '트리플 크라운' 작성


2018-2019 프로배구 엠블럼
프로배구 인천 대한항공이 풀 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리그 최하위 수원 한국전력을 꺾고 선두를 탈환했다.

대한항공은 1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스코어 3-2(25-22 25-13 18-25 21-25 17-15)로 이겼다.

이로써 승점 2를 추가한 대한항공은 19승 10패(승점 57)로 천안 현대캐피탈을 밀어내고 한 달여 만에 다시 선두로 올라섰다.

승리의 주역인 가스파리니는 후위 공격 6개, 서브에이스 4개, 블로킹 3개로 트리플 크라운을 작성하며 29점을 올렸다.

대한항공은 1세트 초반부터 세터 한선수의 안정감 있는 볼 배급 아래 가스파리니와 김학민, 곽승석이 공격을 주도하며 경기를 손쉽게 풀어나갔다.

하지만 후반 들어 한국전력 서재덕의 오픈 공격에 이은 연속 서브 득점으로 21-19, 2점 차까지 쫓겼다. 전열을 가다듬은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의 후위 공격에 이어 김학민의 타점 높은 강타로 상대의 막판 추격을 따돌리고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는 대한항공 가스파리니의 독무대나 다름없었다. 대한항공은 2세트에서 상대 범실에 이어 가스파리니가 강력한 스파이크서브로 연속 득점하며 경기 초반 기선을 제압했다.

가스파리니는 이후에도 2개의 블로킹과 오픈 공격 등을 연거푸 성공, 대한항공은 15-5로 점수 차를 크게 벌렸다. 승기를 잡은 박기원 감독은 가스파리니를 불러들이고 임동혁을 투입하는 여유를 보였다.

정지석이 없는 상황에서도 1·2세트를 여유 있게 따낸 대한항공은 3세트에선 초반 득점 없이 상대에 5점을 내리 내주며 주춤했다. 서재덕과 공재학 등이 버틴 한국전력의 반격에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한 대한항공은 18-25로 3세트를 잃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전력은 4세트에서 서재덕과 최홍석의 공수 활약으로 대한항공을 강하게 압박했다.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한 대한항공은 급기야 5-14까지 뒤졌다.

가스파리니의 분전으로 대한항공은 21-24로 3점 차까지 따라붙었으나, 서재덕의 마지막 후위 공격으로 4세트를 내줬다.

마지막 5세트에서는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대한항공은 10-10에서 김학민의 퀵오픈과 임동혁의 스파이크서브로 2점을 따냈으나, 한국전력의 반격으로 14-14 듀스를 허용했다.

혼전을 거듭하던 끝에 진성태의 속공으로 마지막 1점(16-15)을 남겨놓은 대한항공은 진성태의 서브에이스로 힘겹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이날 여자부 경기에선 화성 IBK기업은행이 세트스코어 0-3(22-25 26-28 16-25)으로 김천 한국도로공사에 패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