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5800가구' 줄잇는 아파트입주… 영종하늘도시 '학교대란' 오나

김성호 발행일 2019-02-11 제8면

영종·하늘초 급당 인원 이미넘겨
올해 개교 예정인 중산초교 조차
문 열자마자 '초과밀학급' 불가피
시교육청 "불편 최소화 노력할것"


올해부터 영종하늘도시에 신규 아파트 단지 입주가 잇따르면서 초등학교 교실 대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상반기 3천600여 세대를 비롯해 하반기에 2천200여 세대 등 5천800여 세대 입주가 예정돼 있는데, 계획을 1년여 앞당겨 오는 3월 문을 여는 인천중산초조차 개교와 동시에 과밀이 예상될 정도로 교실이 부족한 상황이다. → 표 참조

2019021001000434200019971

우선 상반기에는 지난 1월 대림이편한세상 영종하늘도시2차 1천520세대 입주를 시작으로, 2월에는 영종하늘도시 푸르지오자이 1천604세대, 4월에는 영종한신더휴스카이파크 562세대 등 3천600여 세대 입주가 계속될 예정이다.

7월 이후 하반기에도 영종하늘도시KCC스위첸 752세대, 유승한내들스카이스테이 420세대, 영종하늘도시 화성파크드림 657세대 등 2천200여세대 아파트 입주가 예정돼있다.

하지만 교실 공급은 이에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영종하늘도시 내 학급 과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어서 2012년 하늘도시로 이전한 인천영종초와 2013년 개교한 인천하늘초는 설립(이전) 당시 정원 800명을 초과해 1천200여명이 넘는 학생을 수용 중이다.

고육지책으로 교실을 증축하며 버텨왔지만, 여전히 교실은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이들 학교의 급당 인원은 영종초가 27.9명, 하늘초가 29.2명으로 지난해 적정 학급 편성기준인 26.5명과 올해 기준인 27명을 넘긴 상황이다.

학생 수 증가는 올해에도 이어질 전망이어서 올해 2019학년도 이들 학교 학급당 인원은 최대 33.9명까지 치솟을 것으로 시교육청은 예측하고 있다. 올해 3월 문을 여는 중산초는 올해 개교와 동시에 급당 34명인 초과밀 학급이 예상된다.

문제는 이 같은 불편을 2020년 9월로 예정된 '하늘5초'(가칭) 개교 이전까지 감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교육청은 하늘5초가 문을 열면 학급 과밀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늘5초 개교 이전까지 불편을 최소화 하기위해 교육청은 일단 2019학년도 학기가 시작된 이후 각 학교별 학생 변동 상황을 지켜본 후 본격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일단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2019학년도를 대비했다"면서 "실제 전·입학이 완료되는 4월께 입주 상황을 다시 파악해 하늘5초 개교 이전까지 예상되는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