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인천 맞춤형 '항공산업 발전 전략' 세운다

김명호 발행일 2019-02-12 제1면

市, 국가 주도 탈피 국제공항 연계
12월까지 기본계획수립 용역 진행
베이징 대체 대북거점 육성방안도


인천시가 인천국제공항과 연계한 중·장기 지역 맞춤형 항공산업 발전 전략 수립에 나서기로 했다.

지금까지 항공정책은 국가 주도로 수립돼 왔던 탓에 인천시 차원의 급변하는 항공시장 변화 추세와 지역 특성을 반영한 항공산업정책의 마스터플랜을 마련하기 어려운 구조였다.

인천시는 오는 12월까지 2억8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인천시 항공산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이 인천에 미치는 경제·사회적 영향을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외 항공시장 변화를 예측해 이와 연계한 인천지역 맞춤형 항공산업 육성 정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항공기 부품산업(MRO)을 비롯해 항공물류, 항공전문인력 양성, 인천국제공항 배후단지 육성, 항공기술 연구 지원 등 항공산업을 인천의 발전 동력으로 삼을 수 있는 분야별 추진 계획이 마련된다.

특히 남북 관계가 급속도로 진전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 북한으로 들어가는 관문 공항 역할을 하고 있는 중국 베이징 공항 대신 인천공항을 대북 거점 공항으로 육성하는 방안도 분석된다.

인천공항에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 순안공항과 삼지연공항, 원산공항 등을 오가는 항로 개설과 이에 따른 인적·물적 교류의 중심지로서 인천의 역할을 체계적으로 연구·분석할 계획이다.

과거 몇몇 항공사들이 독점하던 국내 항공시장의 경우 최근 저비용 항공사들이 급증하면서 다각화되는 추세에 있다. 정부도 이런 시장 상황과 맞물려 항공시장 진입 장벽을 낮춰 자율성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항공 정책을 변화시키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국내 항공정책 패러다임 자체가 변하고 있고, 북한과의 관계가 진전되면서 북으로 가는 항공 교통망도 체계적으로 구축될 전망"이라며 "인천시도 자체적으로 이런 부분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 수립의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