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국방부 동의 '백령공항' 실질적 행정절차 돌입

김명호 발행일 2019-02-13 제1면

국토부 6차 공항개발계획 반영 방침
軍요구 '월경방지'등 대책 보완키로
평화도로도 용역 착수 市현안 '속도'


국방부가 최근 서해 최북단 백령공항 건설 계획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함에 따라(1월 30일자 1면 보도) 국토부가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2021~2025년)'에 백령공항 건설 사업을 반영시키기로 하는 등 후속 절차 마련에 착수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포함된 서해평화도로 1단계 구간(영종~신도·3.5㎞) 사업에 대해서도 인천시가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하는 등 남북 평화 인프라와 관련된 인천지역 주요 현안이 속속 해결되면서 관련 사업에 대한 후속 절차가 속도감 있게 진행되고 있다.

12일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방부가 동의 입장을 밝힌 만큼 백령공항의 실질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내년 완료 예정인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에 백령공항 건설 사업을 반영시킬 방침"이라며 "이후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항시설법에 따라 국내에서 신규로 건립되는 공항은 공항개발종합계획에 반영 돼야만 추진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국방부가 백령공항 건설에 따른 월경대책을 주요하게 요구하고 있는 만큼 이런 부분을 보완해 6차 계획에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다.

국방부는 월경을 방지하기 위한 항로, 활주로 방향, 항로표식 등 시설물 보완을 적극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 건설을 위한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는 6차 계획에 반영된 후 2021년께 진행될 전망이다.

백령공항은 서해 최북단인 옹진군 백령도 진촌리에 1천151억원을 투입, 50인승 내외의 민간 소형 항공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길이 1.2㎞, 폭 30m의 활주로를 갖춘 공항을 만드는 프로젝트다. 공항 준공 시점은 2025년으로 계획됐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8일 '영종~신도 평화도로건설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하기 위해 입찰계획과 과업지시서, 용역 업체 선정 기준을 공고했다.

정부가 접경지역발전 종합계획을 변경해 민자사업이었던 영종~신도 평화도로를 재정 사업으로 전환한다고 밝힌 지 하루 만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백령공항 건설을 포함한 서해평화도로 건설 사업 등이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들 사업 진행을 위한 후속 절차를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