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현장르포- '기회의 땅'으로 탈바꿈 한 경기북부]개발호재·남북훈풍 '경기북부 들썩이다'

최재훈·신지영 발행일 2019-02-13 제1면

12일사진6
7호선 연장 환영 현수막-광역철도 연장과 대규모 투자 결정, 남북관계 훈풍, 교통망 확충 등으로 경기 북부지역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2일 포천시 한 도로에 7호선 연장을 환영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은통산업단지' 들어서는 연천군
접경지도 땅값 오르고 거래문의↑

7호선 연장 포천 "희망열차" 고무
침체됐던 양주옥정신도시도 활기


"얼었던 땅에 봄이 오는 것 같네요."

12일 대한민국 최북단에 위치한 연천군 은대리·통현리 일원. 매서운 칼바람에도 불구하고 각종 골재를 실은 25t덤프트럭이 쉼 없이 오고가 뜨거운 개발 현장 분위기를 연출했다.

인근 60만㎡에는 60여개 기업을 비롯해 기업지원센터와 공동물류센터 등이 입점하는 은통산업단지(BIX)가 들어설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7일 은통산업단지를 '접경지역 투자사업'으로 선정하고, 2020년까지 국비를 포함해 1천188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산단 입주로 인근 토지 거래도 활황을 맞았다.

3.3㎡ 당 20만원 하던 거래금액은 25만원 선까지 뛰었고, 이 여파는 연천 전역으로 퍼져 3.3 ㎡당 6만~7만원 하던 연천 접경지의 토지 시세는 최근 10만원까지 올랐다.

연천에서 활동하는 박영석 공인중개사는 "지금까지는 접경지대라고 하더라도 김포·파주 정도만 거래가 됐는데 이제 연천도 하루 10여 통의 문의전화가 올 정도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접경지 규제와 군사지역으로 묶여 오랜 기간 얼어붙었던 경기 북부가 '기회의 땅'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광역철도 연장과 대규모 투자 결정(2월 8일자 1면 보도)이 잇따른 데다 남북 관계 훈풍, 교통망 확충으로 부동산 경기가 들썩이는 것은 물론이고 일상의 패턴을 바꾸는 정주 여건도 크게 향상되는 모습이다.

7호선의 양주·포천 연장이 확정되며, 현재 종점인 도봉산역에서 의정부~양주를 거쳐 포천 소흘읍~대진대학교~포천시청까지 34.6㎞ 노선이 이어지게 된다. 이로써 포천에서 강남까지 1시간에 도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전철 연장으로 혜택을 받게 될 인구는 대진대학교 등 지역 대학과 인근 8개 산단을 포함해 모두 20여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포천지역에서 서울시내 중심부 출퇴근이나 통학이 가능해지고 유동인구 증가로 인한 지역상권 특수 등 정주 여건이 개선되는데 크게 고무돼있다.

포천시 관계자는 "7호선 연장은 단순한 SOC 철도확충이 아니라 낙후된 북부지역에 새바람을 몰고 오는 삶의 패턴을 바꿀 희망열차"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지난해 침체기를 맞았던 양주 옥정신도시 개발도 최근 잇따른 교통여건개선 호재에 힘입어 활기를 띠고 있다. 입주율이 낮아 분양연기 사태까지 빚어졌던 신도시 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기 시작한 것이다. 미매각 상태로 천덕꾸러기였던 옥정 신도시 내 14개 블록 중 5개 블록이 올해 내에 매각이 추진될 예정이다.

양주시 관계자는 "구리∼포천 고속도로·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를 비롯해 전철 7호선과 GTX 등 철도망까지 갖추게 돼 개발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재훈·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