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연예

문채원 측 "SNS 해킹 당해, 정준영 루머 선처없이 강경대응"

손원태 입력 2019-03-14 00:31:29

문채원.jpg
문채원 측 "SNS 해킹 당해, 정준영 루머 선처없이 강경대응" /연합뉴스
 

배우 문채원이 자신의 SNS를 해킹당했다고 주장했다.

 

문채원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지난 13일 공식 보도자료 통해 "문채원 배우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돼 본인에게 확인한 바, 문채원 본인이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 이후 비밀번호 변경하는 등 급히 조치했다"라고 발표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문채원이 정준영 인스타그램 게시물 다수에 '좋아요'를 눌렀다며, 알려졌다.

 

문채원 측은 또 악성 루머에 "정준영과 연예인 동료로서 친분관계가 있었지만 해당 루머는 사실무근"이라며 "터무니 없는 내용에 당사는 무척 분노하고 있다"라고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이어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루머를 작성, 유포한 자들에게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며 "또한 익명성에 숨어 허위사실을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도 선처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준영, 승리는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경찰 조사를 받는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