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서수원, AI·바이오·로봇 '신산업 중심지'로

배재흥 발행일 2019-03-15 제2면

市, 경제발전 로드맵 발표… 클러스터·혁신산단·車매매 특화단지도

2019031401001223800059261

서수원 지역이 기존 낙후된 도시 이미지를 벗고, 인공지능과 바이오·로봇산업을 주축으로 하는 '신산업 중심지'로 도약한다.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1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이 같은 내용의 '서수원 경제발전' 로드맵을 발표했다.

시는 우선 권선구 탑동 555 일원 33만5천620㎡에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인정받고 있는 인공지능, 바이오,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에는 관내 위치한 성균관대학교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인공지능대학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최대 10년간 190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시는 지역에서 키워지는 인적자원과 조성 예정인 클러스터의 적극 연계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 위치도 참조

시는 또 기존 수원일반산업단지를 '신성장·융합 혁신산업단지'로 조성하는 방안도 내놨다.

이를 위해 시는 3단지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 6층(9천243㎡) 전체를 지난해 2월 매입해 '수원시기업지원센터'로 지정,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다.

이후 센터 옆에 위치한 1만274㎡ 부지에는 지하 2층~지상 9층 규모 신산업융합센터 건립도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시는 '서수원 자동차 매매 특화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현재 권선구 고색동 14의 35 일원에는 지하 6층~지상 5층 규모 매매단지가 건립 중이다.

또 도이치오토월드, SK VI 모터스 조성사업도 동시에 추진되고 있다. 시는 매매단지 조성공사가 모두 완료되면 7천명 이상의 고용유발 등 경제파급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다만 시의 청사진 실현을 위해 기업·연구기관 등을 유치할 수 있는 서수원 지역만의 차별성 확보와 현재 수원일반산업단지의 지정권자가 경기도(1·2단지)와 수원시(3단지)로 나뉜 '통합' 문제 등은 숙제로 남았다.

원 국장은 "서수원 지역의 획기적 변화를 위해 국내·외 유수 연구기관을 유치하는 등 수원의 미래를 이끌어 가는 지역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서수원을 청년들이 찾는 젊은 도시로 만들 계획이며 문화·육아·교통 등 인프라 구축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