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경제

청년창업 질주 '푸드트럭' 존폐 위기

이준석 발행일 2019-03-26 제1면

너무 빨리 식은 열기
정부 규제개혁 정책의 일환으로 푸드트럭을 합법화 한 후 경기도내 소상공인과 청년들이 600여대의 푸드트럭을 창업했지만 수익성 악화 등으로 최근 4년 새 절반 넘게 사라지는 등 존폐위기에 놓여 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수원 영동시장 푸드트럭존(왼쪽)과 25일 현재 폐업 등으로 사람이 모이지 않아 한산한 푸드트럭존. /임열수·김금보기자 pplys@kyeongin.com

2014년 합법화 후 운영신고 급증
수익성 악화 지속되자 '내리막길'
도내 최근 4년 새 절반 넘게 감소
300여대만 명맥 유지 "대책 필요"

소상공인과 청년 창업 대표주자였던 푸드트럭이 최근 4년 새 절반 넘게 사라지는 등 존폐위기에 처했다.

2014년 9월 푸드트럭이 합법화하기 시작한 후 2015~2018년 말까지 경기도내에 총 645대의 푸드트럭이 창업했지만, 이 가운데 317대만 명맥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2014년 9월 박근혜 정부가 규제개혁 정책의 일환에 따라 그동안 불법으로 운영됐던 푸드트럭을 합법화하자 푸드트럭 신고 건수는 갈수록 늘면서 새로운 창업 시장으로 떠올랐다.

합법화 이후 푸드트럭 신고 건수는 첫해인 2015년 50대에서 2016년 255대로 급증했다. 하지만 기존 상권과의 충돌 등으로 인해 수익성 악화가 지속되던 푸드트럭은 2017년 220대로 점차 줄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2018년에는 120대 신고에 그쳤다.

이 기간 폐업 건수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2015년 12대가 문을 닫았고 2016년 160대, 2017년 107대, 지난해 49대 등 총 328대가 폐업했다.

주요 지역별 신고 및 폐업 현황을 보면 현재 가장 많은 푸드트럭이 운영 중인 수원시는 4년 동안 푸드트럭 112대가 영업을 시작했지만 63대가 문을 닫았다.

과천시는 101대 중 67대가, 고양시는 46대 가운데 15대가 폐업하는 등 창업 열기도 시들해졌다.

특히 푸드트럭이 한 대도 없는 시·군도 조사됐다. 구리시에는 초창기 16대의 푸드트럭이 있었지만 현재 모두 폐업한 상태고, 포천시도 푸드트럭 9대가 모두 문을 닫았다.

최근 푸드트럭을 폐업한 한 청년 사업가는 "대학을 졸업하고 친구와 함께 푸드트럭 창업을 했지만, 생각만큼 수익을 거두지 못해 1년여 만에 그만뒀다"며 "한정된 장소에서 영업할 수 없는 한계와 지역 상권의 눈살도 푸드트럭을 그만둔 데 한 요인이 됐다"고 하소연했다.

도 관계자는 "푸드트럭이 적은 자본으로 손쉽게 창업할 수 있고 손해도 다른 창업에 비해 크지 않다 보니 창업 건수와 폐업 건수가 다른 상권보다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푸드트럭 창업 교육 및 지원을 위한 설명회를 진행하면 예전만큼 사람이 모이지 않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