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자치단상]인천 연안여객터미널 이전 '해양발전 원동력'

장정민 발행일 2019-04-16 제23면

동북아평화시대 교두보·주춧돌 역할 기대
한해 이용객 100만명 불구 시설 낙후·협소
IPA 매각 철회 제1국제여객터미널로 옮겨야
쾌적한 항만시설로 해양국제도시 거듭나길

장정민 옹진군수
장정민 옹진군수
수도권 시민이라면 인천 앞바다 섬의 아름다운 해변에서 물장구치던 즐거운 기억 한두 개쯤은 가지고 있을 것이다. 예부터 연안부두로 불리며, 인천의 상징이자 소중한 추억이 시작됐던 곳이 바로 지금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이다.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은 어릴 적 부모님과 함께 혹은 연인끼리, 친구끼리 한껏 들뜬 마음으로 찾았던 추억의 장소다. 오로지 배로만 육지를 왕래해야 했던 섬사람들의 애환을 간직한 일상의 공간이기도 하다.

인천항 너머에는 여의도 면적의 120배에 달하는 해상구역과 168개의 보석 같은 섬들이 있다. 인천 앞바다는 중국, 북한과도 맞닿아 있다. 동북아 평화시대를 열어나갈 교두보이자 주춧돌의 역할이 기대되는 곳이 바로 연안여객터미널을 포함한 인천의 항만이다. 인천항이야말로 인천 해양발전의 과거와 현재를 비추는 거울이다. 인천의 미래가 이곳에 달려있다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개항 이래 교역과 물류 및 해양관광의 중심지로 대한민국의 성장을 이끌었던 인천항이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현재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과 크루즈여객선 전용 터미널은 송도국제도시에 개항을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인천항만공사(IPA)의 연안항 발전정책만은 거꾸로 가고 있어 우려를 금할 수 없다. 특히 연안여객터미널의 이용객은 주말 약 4천 명, 한 해 약 100만 명이 이용하고 있지만, 시설은 목포항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할 만큼 협소하고 오래됐다. 주차장 역시 버스 진입이 어려울 정도로 열악해 인근 도로 정체가 심각하고, 사고 위험도 크다. 2천600만명의 수도권 시민과 섬지역 주민들은 이 같은 연안여객터미널 이용의 불편과 위험을 묵묵히 견뎌왔다.

제1국제여객터미널이 송도로 이전하면서 내항 기능을 회복하고, 연안항을 정비할 천금 같은 기회가 마련됐다. 하지만 단순 매각만을 고집하는 IPA의 안일한 방침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 국가관리항은 여객수송과 물류 등 공공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국민의 막대한 세금이 투입된 시설이라 지금껏 국내 매각 사례는 없었다. 물론 매각 자체를 문제 삼는 것은 아니다. 점차 다양화·대형화하는 선박의 안전한 접안, 쉴 곳조차 변변치 못한 이용객들의 불편, 인천 도서발전과 해양 관광도시 도약을 외면한 채 매각만이 능사인 것처럼 추진되는 것이 문제다.

인천항의 개발은 인천이 대한민국 해양 관광도시로서 날아오를 필수적인 요소다. 인천 발전 동력의 큰 축을 차지해온 물류·해양·항만의 개발과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추진해야 할 과제다. 그 중심에 있는 연안여객터미널은 시급히 개선해 여객수송을 선진화하고, 물류의 허브기지로 조성해야 할 핵심 공공시설이자 남북교류와 남북경제협력의 중심 역할을 할 중요 해양시설이다.

IPA는 매각방침을 지금이라도 철회해야 한다.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을 제1국제여객터미널로 이전해 인천항 부지에 대한 새로운 계획을 수립하고, 공공목적에 부합된 안전하고 편리한 항만시설 정비에 나서야 한다. 그래야만 연안항 발전정책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국제항과 연안항의 조화로운 개발과 도서발전, 명실상부한 해양국제도시 인천 건설, 쾌적하고 안전한 연안여객터미널 조성을 통한 상생발전으로 나아갈 수 있다.

한 번의 실수로 수십 년간 지속될 문제와 고통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공정책은 심사숙고하고 몇 번씩 곱씹어야 한다. 그리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크게 열고 들어야 한다. 당장 수지타산이 맞지 않더라도 미래가치와 발전 가능성을 염두에 둔 정책을 펴야 진정한 국민을 위하는 올바른 방향으로 사회는 발전한다.

/장정민 옹진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