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경기도민 최대숙원 교통문제 풀어라" 총선발 'SOC전쟁'

강기정 발행일 2019-04-15 제3면

호매실
사진은 수원시 권선구 금곡동 한 아파트 단지 외벽에 '신분당선 호매실역 원안 추진'을 촉구하는 대형 현수막. /경인일보DB

5호선 김포·신분당선 호매실 연장…

국회의원들 '유권자 표심잡기' 분주
하반기 '4차 철도망계획' 가열 예고


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유권자들의 표심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형 SOC 조성에 국회의원들이 사활을 걸고 있다.

특히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수립을 위한 사전작업이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화되는 가운데, 해당 계획에 지역 철도 현안을 반영하기 위한 정치인들의 걸음이 총선과 맞물려 한층 분주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홍철호(김포을)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과 김포 한강차량기지를 찾았다.

오는 7월에 개통할 김포도시철도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김포한강선(5호선 김포 연장)의 조기 착공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핵심 과제로 선정해줄 것을 촉구하기 위해서였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달 21일 국토교통부에도 김포한강선을 신속하게 조성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백혜련(수원을)·김영진(수원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8일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피켓을 들었다.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 사업(광교~화서역~호매실~화성 봉담)의 착공을 촉구하는 지역 주민들의 집회에 동참한 것이다.

각각 호매실지구, 화서역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백혜련·김영진 의원은 지난달 20일에는 이재명 도지사를 만나 해당 사업에 대한 도의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총선을 앞두고 철도 등 대형 SOC 유치전이 가속화되는 것은 교통 문제가 경기도민들의 최대 숙원 중 하나인 점과 맞물려있다.

한강신도시·호매실지구 등 도내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다수가 교통 인프라에 대한 충분한 고려 없이 조성돼, 공통적으로 인프라 부족을 호소하고 있는 점도 한 몫을 한다.

총선과 맞물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지역 철도 현안을 포함시키려는 열기도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점쳐진다.

정부는 10년 단위의 국가 차원에서 주력해야 할 철도 건설 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는데, 현재 2016년부터 2025년까지에 해당하는 제3차 계획까지 마련된 상태다.

내년에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에 해당하는 제4차 계획을 확정해야 하는데, 올해 각 시·도에서 후보군을 추려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되는 것 자체가 국가에서 해당 사업의 필요성을 인정, 추진 가능성에 상당부분 무게가 실리는 일인 만큼 경기도 등에서 후보군을 추리는 일에서부터 지역 정치권의 물밑 신경전이 치열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