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성공 기원 '불꽃축제'

박경호 발행일 2019-04-16 제11면

26일 개장 기념 '평화염원…' 주제
해수부·인천항만公·연수구 공동주최

멀티융복합 15분동안 불꽃쇼 백미
코스타세레나호 첫 출항도 '축하'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개장을 기념하는 '인천 송도 크루즈 불꽃축제'가 오는 26일 오후 4시 30분부터 송도9공구 골든하버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평화의 염원! 평화의 불꽃'을 주제로 해양수산부, 인천항만공사, 연수구가 주최한다. 크루즈터미널을 모항으로 하는 코스타세레나호(Costa Serena)의 첫 출항을 축하하고 크루즈터미널 운영의 활성화를 기원하는 자리다.

크루즈터미널은 연면적 7천643㎡ 규모에 430m 길이의 전용부두, 지상 2층짜리 건물 등으로 구성돼 있다. 2대의 이동식 탑승교를 통해 시간당 1천명 이상의 승객이 승선·하선할 수 있다.

송도 크루즈 불꽃축제는 공식행사, 축하무대, 멀티미디어 융·복합 불꽃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할 예정이다. 크루즈터미널 개장식은 오후 5시에 개최된다.

개장식 30분 전부터 행사장 일대에는 연수구립예술단 공연, 부평구·계양구·서구 풍물단의 부정굿 길놀이가 펼쳐진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푸드트럭, 벼룩시장 등 70여개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개장식 이후 크루즈 접안부두에서 처음으로 출항하는 코스타세레나호의 환송식이 이어진다. 오후 6시부터 홍진영 등 가수들이 무대에 올라 축하공연을 진행한다.

이번 축제의 핵심인 불꽃공연은 오후 8시부터 3막으로 나눠 연출된다. 1막 '바람의 길'에서는 15분 동안 특수효과 불꽃을 쏘아 올리고, 2막 '꿈의 길'은 '휘슬불꽃'을 시작으로 16분간 이어지면서 K-POP과 현대음악을 배경으로 공연이 지속된다.

3막 '희망의 노래'에선 200여명의 합창단이 부르는 홀로 아리랑을 배경으로 9분 동안 '나이아가라', '타상불꽃' 등 대규모 불꽃쇼가 펼쳐진다. 인천 크루즈 관광산업의 미래를 상징하는 대형불꽃도 준비된다.

연수구 관계자는 "인천항만공사 등 관련 기관과 합동점검을 통해 축제 당일 안전관리, 질서유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차량 정체를 줄이기 위해 주요 지점에서 셔틀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