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경문號, 프리미어12 호주와 첫 격돌

송수은 발행일 2019-04-16 제18면

11월 서울 예선라운드 일정 등 발표… 日뺀 최상위 팀 올림픽 티켓

2019041501001435000069191
한국 야구대표팀(감독·김경문)이 오는 11월 6일 '2019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C조)에서 호주와 첫 경기를 가진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5일 서울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WBSC-KB0 합동기자회견에서 대회 일정 등을 발표했다.

서울라운드는 오는 11월 6~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세계랭킹 3위인 한국은 랭킹 7위인 호주와 11월 6일 첫 경기를 치른 뒤 7일 오후 7시 캐나다(10위)와, 8일 같은 시간에는 쿠바(5위)와 맞붙는다. 이 대회는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걸려 있다.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은 "이번 프리미어12 서울라운드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이 걸린 매우 중요한 대회다. (2015년) 첫 대회보다 높은 수준의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날 '한국의 국민타자' 이승엽 KBO 홍보대사를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홍보대사'로 위촉했으며, 제2회 프리미어12 우승 트로피를 공개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