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기도내 택시값 인상 최종결정에 '곤두선 버스'

신지영 발행일 2019-04-16 제3면

동시인상 부담·서울시 반대 걸림돌

15일사진1
경기도 택시 요금 인상이 가시화되면서 오는 7월부터 시내버스 등의 노선버스에도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는 등 버스업계도 요금 인상 압박요인이 작용하고 있다. 15일 수원역 버스 승강장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이용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소비자심의위, 기본료 3800원 의결
7월부터 주52시간제 '인건비 가중'
노선버스도 요금 오르나 관심 쏠려
동시인상 부담·서울시 반대 걸림돌


택시 요금 인상안이 최종 통과되면서 버스 요금 인상의 압박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택시요금과 버스요금이 동시 인상될 경우 서민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는 데다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도로 묶여 있는 서울시가 인상에 반대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실제 인상으로 이어지기까지는 여러 난관이 예상된다.

15일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는 기존 3천원이었던 택시 기본요금을 3천800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의결했다.

위원회는 경기도가 택시업계 종사자 처우를 개선하고 서비스를 개선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에 따라 정책 보완이 이뤄진 뒤 이달 말 혹은 내달 초에 택시 요금이 인상될 전망이다.

택시 요금 인상이 가시화되면서 눈길은 버스 요금 인상으로 쏠리고 있다. 버스의 경우, 오는 7월부터 시내버스 등의 노선버스에도 주 52시간제가 적용돼 요금 인상 압박이 높은 상태다.

도는 격일제 근무 형태가 대다수라 52시간제 시행에 따라 버스회사의 인건비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때마침 도가 의뢰한 버스요금 인상 요인 분석 용역 결과도 이번 주 중으로 결론이 나온다. 현재로선 유류비와 인건비 등을 감안해 200~300원의 인상요인이 있을 거라는 게 중론이다.

인상요인이 있다 하더라도 반드시 실제 버스 요금 인상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도는 정책 결정을 거쳐 인상안을 마련하고, 종사자와 도민을 대상으로 한 공청회·도의회 보고 등을 거쳐 요금을 인상하게 된다.

절차를 서두른다면 7월께 인상이 가능하지만, 택시요금이 이미 올랐다는 것이 부담 요소다.

이뿐만 아니라 수도권통합환승할인제도 아래 있는 서울시가 요금 인상에 동의를 해야하는데 반대 의사를 보이고 있어 난관이 예상된다.

실제로 올해 초 경기도와 서울, 인천시의 과장급 회의에서 도가 인상 의견을 냈으나 서울시 측은 어렵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 관계자는 "아직까지 버스 요금 인상이 정해진 것은 아니다. 용역 결과를 분석해 인상을 할지 말지 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