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황교안 "세월호 사고에 무거운 책임감…유가족에게 사죄"

연합뉴스 입력 2019-04-16 13:45:42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 참석

2019041601001508600072621.jpg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내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앞에서 열린 5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6일 세월호 참사에 대해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유가족분들께 마음을 담아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 추모사를 통해 "지금도 돌이켜보면 참아내기 힘든 아픔과 회한이 밀려온다"며 "제가 이럴진대 유가족 여러분의 심정은 어떨지 차마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그 안타깝고 가슴 아픈 희생, 유가족 여러분의 절망과 고통을 제 마음에 깊이 새기고 결코 잊지 않겠다"며 "우리 국민들이 세월호의 희생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기릴 수 있도록 추모의 공간을 가꾸고 유지하는 일에도 정성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 차원에서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생존하신 분들의 삶을 꼼꼼히 챙겨 필요한 부분을 성의껏 돕겠다"며 "무엇보다도 그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보다 안전한 나라로 만드는 길에 저와 한국당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4월 16일이 대한민국의 안전이 거듭난 날로, 국민 모두가 서로의 아픔을 보듬는 따뜻한 날로 기억될 수 있기를 간절히 염원한다"며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유가족 여러분과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며 세월호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다.

한편 황 대표가 추모사를 낭독하는 동안 일부 참석자들이 '책임자 비호하는 적폐를 청산하자'는 피켓을 들고 앉아 있었고, "세월호 참사 황교안은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그러나 황 대표의 연설은 중단되지 않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