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사회

세월호 이준석 선장 옥중편지 공개 "용서받지 못할 큰 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4-16 15:56:34

2019041601001527200073641.jpg
세월호 이준석 선장의 옥중편지 /연합뉴스=팽목기억공간조성을 위한 시민대책위 공동위원장 장헌권 서정교회 목사 제공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세월호 선장 이준석씨의 옥중편지가 공개됐다.

팽목기억공간조성을 위한 시민대책위 공동위원장 장헌권 서정교회 목사는 지난해 11월 이 씨와 주고받은 서신 일부를 이날 공개했다.

이 씨는 이 편지에서 "많은 시간이 지나갔지만 지금도 용서받지 못할 큰 죄를 짓고 항상 죄책감 속에 사로잡혀 있다"며 "하루도 지난날을 잊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때로는 악몽에 시달릴 때도 있다"며 "모든 것이 괴롭고 힘들더라도 반성하고 기도드리며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날을 수없이 돌아봐도 저 자신이 미워지고 화만 난다"며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기에 답답하고 가슴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특히 "지금도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슬픔과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 힘들게 지내는 모든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리고 용서를 빈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이 씨와 승무원들은 승객에게 "움직이지 말라"는 방송을 남기고 자신들만 목포해경 123정을 타고 떠나 국민적 공분을 샀다.

살인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이 씨는 2015년 11월 무기징역이 확정돼 순천교도소에서 수감 중이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