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공정한 세상' 강조한 이재명號… '기본소득' 전국에 널리 알린다

조영상·김연태 발행일 2019-04-23 제1면

컨벤션센터서 29·30일 박람회

지역화폐 전시·체험의 장도 마련

이재명호 경기도가 민선7기 핵심 가치인 '공정한 세상' 실현 수단인 '기본 소득'과 '지역 화폐' 정책에 대한 전 국민적인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도는 오는 29일부터 이틀간 수원컨벤션 센터에서 세계 최초의 '기본소득 공론화 축제의 장'인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세계적인 권위자와 석학이 대거 참여하는 '기본소득 국제 콘퍼런스'와 기본소득과 지역화폐에 대한 모든 것을 관람하고 체험할 수 있는 '전시 및 체험의 장'으로 준비된다.

김용 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본소득박람회 사전 브리핑을 열고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 실현을 위한 첫 번째 과제인 '기본소득'을 전국적으로 알리기 위해 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를 통해 기본소득 정책이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는 내용을 전달하고 지역화폐가 제공하는 생활 속 편익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함으로써 기본소득과 지역화폐가 일방적 지원이 아닌 우리 모두 함께하는 생활 정책임을 알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본소득, 대동세상(大同世上)의 문을 열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기본소득 국제 콘퍼런스와 기본소득 및 지역화폐 전시회 등 크게 2개 부문에 걸쳐 진행된다.

기본소득 국제 콘퍼런스는 '협력 시대의 새로운 패러다임, 기본소득'을 주제로 기본소득과 관련한 정책을 추진했거나 준비 중인 국내외 지자체장과 고위 실무자들이 참여해 주제를 발표하고 토론하게 된다.

'기본소득 및 지역화폐 전시회'는 전국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청년 및 농민, 문화·예술인 등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기본소득 정책과 지역화폐에 대해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자리로 구성될 예정이다.

/조영상·김연태기자 donal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