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경기도콜센터 정규직 전환 협상 '가시밭길'

김성주·배재흥 발행일 2019-05-16 제4면

4면 도청 콜센터 비정규직
15일 오후 경기도청 앞에서 열린 '무늬만 정규직 전환 규탄 및 이재명 도지사·도의회 면담 요구안 전달식'에서 희망연대노조 경기도콜센터지부원들이 무늬만 정규직 전환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노조, 나직군 제외·직무수당 불만
"퇴보한 근로조건에 부당노동행위"
李지사 "처우개선 동시 만족못해"
7월 67명 고용안정 계획 '불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2019년 새해 첫 약속이었던 '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이 직군·경력인정 등 쟁점을 놓고 노사 간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갈등국면에 빠져들었다.

민주노총 희망연대노조 경기도콜센터 지부는 15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가 제안한 정규직 전환 방안은 무늬만 '정규직'"이라며 "경기도는 지금보다 퇴보한 근로조건을 받아들이라고 독촉하며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콜센터 지부와 도는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지난 3월 26일까지 4차례에 걸쳐 '경기도콜센터 정규직 전환 실무협의'를 진행했다. 또 이 지사가 올해 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 의지를 강력하게 밝히면서 지난 4월부터 2차례 '노사전 협의회'를 열기도 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상담사들이 주장해온 공무직 가·나·다 직군 중 '나 직군' 전환, 경력·직무수당 인정 등 요구안을 도가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오는 7월 1일 자로 예정된 콜센터 상담사 67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자체가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유호성 경기도콜센터 지부장은 "도는 현재 직군과 관련한 협의 외에 다른 부분은 협상할 의지가 없고, 노조의 요구가 많아 정규직 전환이 불가능할 수 있다는 식의 협박성 발언까지 하고 있다"며 "도는 기존 정규직(공무직) 전환 사례와 '형평성'이 맞지 않다고 하는데, 이는 열악한 처우에 신음하는 공무직 전반의 임금체계 등을 개선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상담사들의 이 같은 주장에 도의회 송치용(정·비례) 의원도 이날 열린 제33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이 지사에 콜센터 직원 정규화 문제를 지적하면서 힘을 보탰다.

다만, 이 지시가 송 의원의 질의에 "고용 안정과 처우 개선 두 가지를 동시에 만족하는 게 어렵다"며 "처음에 너무 많은 걸 요구하면 정규직화 자체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고 답하면서 향후 정규직 전환 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상담사들은 곧 이 지사와 송한준 도의장과의 면담을 통해 협상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7월 1일 자로 정규직 전환을 하겠다는 도의 의지는 현재까지 확고한 상태"라며 "처우 문제는 정규직 전환 이후 협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성주·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