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인천 공무원 성매매' 뇌물사건으로 번지나

이현준 발행일 2019-05-16 제8면

untitled-1.jpg
인천 공무원 성매매 논란. /경인일보 DB


'도화구역 조경 완료' 미추홀구·도시공사 직원 축하회식 일탈
경찰 "술값 등 수백만원 결제… 단순한 친목모임 아닐 가능성"
지능범죄 수사대와 공조… '업무 대가성·자금출처' 조사 확대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과 인천도시공사 직원 등 7명의 집단 성매매 사건(5월 15일자 8면 보도)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나섰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생활질서계에서 맡던 이번 집단 성매매 사건을 지능범죄수사대에서 함께 수사하도록 조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능범죄수사대는 주로 뇌물 공여, 유착, 청탁금지법 위반 등 범죄를 담당하는 부서다.

공무원과 공기업 직원들이 포함된 만큼, 겉으로 드러난 성매매 사건뿐만 아니라 이들의 정확한 관계나 성매매 비용 출처 등 드러나지 않은 부분에 대한 수사가 더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로 해석된다.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 4명과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2명 등 6명은 지난 10일 밤 연수구 청학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들은 함께 추진하던 사업이 마무리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술을 마신 뒤 성매매를 했는데, 불시 단속에 나섰던 인천지방경찰청 소속 경찰에 적발됐다. 이후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1명이 같은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인천도시공사는 지난 2016년 사업비 97억원 규모의 '도화구역 도시개발사업 조경공사'를 발주했다.

남구(현 미추홀구) 도화동 43의 7 일원 10만9천770여㎡ 부지에 근린공원과 문화공원, 녹지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었다. A엔지니어링 업체가 이 사업을 맡았다.

이 사업은 지난 3월께 준공됐고, 최근 미추홀구에 인수인계 됐다.

관련 법상 도시개발사업 등 과정에서 조성된 녹지나 공원 등 기반시설은 해당 지역 기초자치단체로 이관돼 관리된다. 이 사업 인수인계 절차를 모두 마친 기념으로 모였다는 게 이들의 진술이다.

경찰은 이들 미추홀구 공무원과 도시공사 직원 간 회식이 단순 친목 모임이 아닐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도시공사 직원이 술값과 성매매 비용으로 수백만원을 결제했다고 한다"며 "이들의 업무 관련성, 대가성, 자금의 출처, 시공업체에 편의를 봐준 것은 없는지 등을 자세하게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또 "앞서 진행된 사건 기록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수사 방향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