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한강유역환경청, 한강본류 유역하수도정비계획 재정비

문성호 입력 2019-05-16 18:11:19

한강유역환경청(청장 최종원)은 한강본류 수질개선 및 공공하수도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한강본류 유역하수도정비계획을 재정비한다고 16일 밝혔다.

한강청에 따르면 환경부와 지자체가 4조951억원을 투입, 2030년까지 공공하수처리시설 70개소(500㎥/일 이상 38개소, 500㎥/일 이하 32개소)를 신·증설하는 등 공공하수서비스의 양과 질을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2021년부터는 서울시, 의정부시, 고양시 등 8개 지자체에 위치한 공공하수처리시설 총 14개소의 방류수 수질을 법정기준보다 강화된 기준으로 관리한다.

한강청은 2015년 최초 수립된 한강본류 유역하수도정비계획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2035년까지 추가로 소요가 필요한 예산과 하수도서비스의 취약점을 보완하여 2020년 하반기 변경 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4월 착수한 한강본류 유역하수도정비계획 변경수립 용역을 통해 현재 계획의 이행상 문제점을 분석하고 한강본류 수질개선을 고려한 사업우선순위를 도출할 계획이며 내년 9월 용역 완료 때까지 중간·최종보고회, 시·군 설명회 등을 거치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변경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은 "한강유역의 하수도관련 최상위 계획인 유역하수도정비계획을 재정비해 예산낭비는 줄이고 꼭 필요한 곳에 하수도 예산을 투입하여 한강의 수질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