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정치

[한국당 민생투쟁 수도권 첫 일정]인천 찾은 황교안 대표 '안보공세' 퍼부어

정의종·김민재 발행일 2019-05-22 제1면

자유공원 맥아더 장군 동상 헌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안상수 시당위원장, 윤상현·이학재 ·민경욱·정유섭 국회의원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이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진짜 독재자 후예엔 말 못하니…"
文대통령에 '김정은 대변인' 비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전국 순회 민생투쟁의 수도권 첫 일정으로 인천을 찾아 문재인 정부에 안보 공세를 퍼부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8시 인천 중구 자유공원을 방문해 인천지역 국회의원, 지역위원장과 함께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한 뒤 "(문재인 대통령이)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을 하고 있지 않습니까"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자유공원 무대에 올라 "정부가 안보에는 관심이 없고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하고 있다"는 연설을 하던 중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이 건네준 쪽지를 보고 이같이 발언했다.

황 대표의 발음이 뭉개져 '대변인 짓'으로 들릴 여지가 있어 논란으로 번지자 한국당은 '대변인'이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황 대표의 이날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 5·18 민주화운동기념식에서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말한데 따른 대응이다.

황 대표는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닌가. 세계에서 가장 악한 독재자 아닌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김정은에게 독재자의 진짜 후예라고 말씀해주시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맥아더 장군의 인천상륙작전으로 나라를 구할 수 있었다며 다시 한 번 안보를 강조하는 등 인천의 보수층 결집을 호소했다.

또 "비행기를 띄워 정찰을 하거나 총포를 쏘려면 북한에 신고해야 하는데 제대로 된 훈련이 되겠느냐"며 남북군사합의를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이 최근 발사한 사거리 200㎞의 미사일로 인천이 공격당할 수 있다고 했다. 이날 자유공원에는 한국당 지지자 700여명이 모여 황 대표의 이름을 연호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시민도 있었다.

우려했던 반대 진영과의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정의종·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