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경제

땅값 3배 오른 '수원핫플' 행궁동 행리단길… 카페·맛집 수요에 노후주택 '귀한 몸'

강승호·이상훈 입력 2019-05-28 09:02:12

3.3㎡당 1천만~1천700만원대 시세 형성… 리모델링 비용은 평균 3천만원
명소로 거듭난 행궁동 부족한 주차장은 숙제

2019052301001991500096773.jpg
수원 행궁동 거리 모습.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수원의 대표적인 구도심이던 행궁동 일대가 젊은이들 사이에서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 2012년 이 일대를 생태교통마을로 지정해 보행환경 개선사업과 간판 개선사업 등 낙후된 원도심을 살리려고 다양한 노력을 펼쳤다.

그 결과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거리로 탈바꿈했고, 30~40년 된 낡은 주택의 내부를 현대식으로 리모델링 해 이색적으로 꾸민 카페나 음식점이 하나둘 생겨나기 시작했다.

2019052301001991500096774.jpg
수원 행궁동 노후주택 모습.

이렇게 문을 연 곳만 '낭만만옥', '우리의 20세기', '정조살롱' 등 50여 곳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SNS(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등을 통해 입소문이 난 곳은 주말에 대기표를 받아야 할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여기에 행궁동 일대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수원화성과 함께 역사, 문화, 상업 기능을 두루 갖추고 있다 보니 서울의 경리단길에 빗대 '행리단길'이란 명성까지 얻었다.

지난 22일 오전 찾아간 행리단길. 오래된 지상 2층짜리 단독주택 1층 내부를 리모델링 하는 모습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2019052301001991500096776.jpg
카페로 리모델링 중인 행궁동 한 주택 모습.

5년 전 이곳으로 이사 온 A씨 부부는 하루가 다르게 서울의 유명 카페거리와 비슷하게 변하는 행궁동 일대 분위기에 맞춰 브런치 카페(FROM)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한다.

오는 6월 말 오픈을 앞두고 있다는 이들 부부는 "수원시에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있는 행궁동 일대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으면서 오래된 주택의 느낌을 그대로 살린 카페가 늘어나기 시작했다"며 "옛것에 대한 그리움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사람들도 많이 찾고 있다. 전세를 줬던 1층을 리모델링 해 아내와 함께 카페를 운영하기로 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손님맞이 준비를 마친 듯 활짝 열린 대문을 지나 잘 가꿔진 정원과 오래된 단독주택의 느낌을 그대로 노출한 외관이 마치 친구네 집에 온 듯한 편안함을 줬다. 또 카페로 리모델링 한 1층은 실용성을 살린 감각적인 디자인이 눈길을 끌었다. 친절한 이들 부부의 모습을 보니 왠지 모르게 앞으로 행리단길에 맛집으로 떠오를 것이란 확신이 들었다.

2019052301001991500096775.jpg
노후 주택을 리모델링 한 후 영업중인 행궁동 카페 모습.

A씨 집 바로 건너편에도 기존 광고 관련 사무실로 사용하던 곳을 카페로 리모델링 하는 공사가 한창이다. 주변에 이런 곳만 3~4곳이 넘는다.

이날도 점심시간이 가까워지자 어김없이 행궁동의 감성 맛집으로 소문난 분위기 좋은 파스타 맛집 '운멜로', 감성적인 인테리어 뿐 아니라 다양한 나라에서 직접 공수해 온 원두로 직접 로스팅한 커피를 판매하는 곳인 '정지영 커피 로스터즈' 등 SNS를 통해 인기를 끌고 있는 곳마다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었다.

이처럼 유동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상권이 살아나면서 부동산 시장 분위기도 오랜만에 활기를 띠고 있다.

untitled-51.jpg
수원 행궁동 행리단길 거리.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단독주택과 인접한 도로(중로, 소로) 폭에 따라 3.3㎡당 1천만~1천 700만원대 시세가 형성돼 있으며, 리모델링 비용은 평균 3천만원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카페 창업이 비교적 유리한 입지에 있는 지상 1층 단독주택의 임대료는 보증금 2천만원~1억원, 월세는 200~500만원 정도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012년 이후 3.3㎡당 300~500만원 하던 것이 현재 1천500~2천만원까지 올랐으며, 평당 700만원 하던 단독주택이 카페로 변경한 후 장사가 잘되자 땅값이 3배 가까이 올라 18억 정도 시세가 형성된 곳도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신풍동의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대부분 지하는 사무실, 1층 카페, 2층은 주거용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시장에 나와 있는 매물 중 그나마 카페를 하기 좋은 곳의 시세를 보면 4억~8억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행리단길에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3~4팀 정도 꾸준히 상담이 이뤄질 정도로 바쁘다"며 "다른 지역보다 권리금도 저렴하고, 옛것을 살리다 보니 인테리어비용도 적게 들어 창업하시는 분과 행궁동에 2호점을 여는 분들이 점차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9052301001991500096772.jpg
행리단길에 위치한 한 카페의 모습.

하루가 다르게 행리단길 일대가 변화하고, 시에서도 리모델링 비용 등 지원을 아끼지 않으면서 이 일대 부동산 시장의 전망이 매우 긍정적이라고 부동산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하지만, 수원의 대표적인 구도심에서 명소로 거듭난 행리단길에도 부족한 주차장 문제는 하루빨리 해결해야 할 숙제로 남아 있었다.

카페를 운영하는 B씨는 "공용주차장이 마련돼 있지만, 행리단길을 찾는 사람들이 점차 늘면서 주차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가장 기본적인 주차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행궁동은 다시 외면받던 동네로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영상편집/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