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감사원 조사받는' 광명부시장… 공무원 갈등 팀장 등 전보비화

이귀덕 발행일 2019-05-24 제8면

공무원들과 갈등을 빚은 강희진 광명 부시장이 감사원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시와 공무원 등에 따르면 강 부시장은 최근 감사원으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고 이날 감사원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받게 된 이유는 시에서 지난해 11월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고, 감사원에서 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강 부시장 등 관련 공무원들을 조사대상자로 보고 조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감사부서는 지난해 5월 한 사회복지단체에서 공무원과 시민 등으로부터 모금한 후원금을 집행하면서 부당하게 사용한 사실을 확인하고 행정조치 등을 취하려 했다.

하지만 보고과정에서 강 부시장이 이 사항은 시에서 감사 권한이 없다고 판단하고, 경기도 등에 감사를 의뢰할 것을 지시했으나 담당 팀장 등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6월에 해당 팀장과 담당 주무관을 전보인사 조치했다.

시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시민단체와 언론 등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시는 11월에 시의 판단이 옳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고, 현재 감사원에서 감사를 진행하고 있어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무원들은 "시는 판단이 옳다고 보고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으나 감사원은 오히려 부시장 등 시의 조치가 잘못된 것으로 보고 있는 것 같다"며 "이번에 시비가 명확하게 가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