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사회

디스패치 "비아이 '천재되고자 마약', 경찰 '피의자 진술 번복', YG '마약 음성반응'"

손원태 입력 2019-06-12 11:41:41

비아이.jpg
디스패치 "비아이 '천재되고자 마약', 경찰 '피의자 진술 번복', YG '마약 음성반응'" /연합뉴스
 

아이콘 리더 비아이가 때아닌 마약 스캔들에 휘말렸다.

 

디스패치는 12일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비아이가 나눈 마약 관련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확보했다며,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마약 구매 의사를 드러내며 대마초 흡연 사실도 직접 밝혔다. 또한 LSD 구매도 요청했다. 경찰은 그러나 이를 알고도 소환조사조차 하지 않았다.

 

대화는 지난 2016년 이뤄진 것으로 당시 비아이는 LSD 구매에 관심을 보였고, "3개 살까? 돈 아끼긴 해야 해. 네가 사면 디씨 같은 거 안 되나. 난 천재 되고 싶어서 하는 거다. 나는 하나만 평생 할 거다. 사실 X나 매일 하고 싶어. 근데 X바 비싸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다른 사람들이랑 약 얘기 절대 하지 마"이라고 하자 비아이는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것"이라고 마약 경험의 뉘앙스를 풍기기도 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8월 서울 자택에서 마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으며,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는 A씨 집에서 입수한 핸드폰에서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진술에서 "카톡 대화 내용은 사실이다"라며 "비아이 요구로 LSD 10장을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그럼에도 비아이에 연락조차 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에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요청한 것은 맞지만 실제 구해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해 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대화에는 비아이가 직접 마약을 했다는 표현이 등장해 파문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YG 측은 지난 10일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한다"며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YG는 2개월에 1번씩 미국에서 '간이 마약 진단 키트'를 구매,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한다"며 "아이콘도 활동을 앞두고 소변 검사를 했다. 당시 비아이를 포함 그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