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과천 위례선 연장 예타 속도… 경제성 중점 '최적노선 찾기'

이석철·최규원 발행일 2019-06-13 제11면

市, 용역 통해 역 확정·수요 등 검토
서울시 강남 등 민원 자체해결 요구
'국가 철도망 반영' 국토부에 제출키로


과천시가 '과천~위례선 과천구간 연장 사전 예비타당성조사 용역'을 실시해 과천~위례선 과천구간 연장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과천~위례선 과천구간 연장 사전 예비타당성 용역은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C 노선 정부과천청사역 확정 ▲과천 신도시 개발 등으로 인한 교통수요 여건 변화 및 수요 추정 분석 ▲기술적 검토 ▲편익분석 ▲경제성 ▲정책성 등을 검토한다.

기획재정부가 추진한 예비타당성 조사에서는 경제성, 정책성, 지역균형발전을 검토했으나 지난 5월 이후 경제성 60~70%, 정책성 30~40%를 반영하도록 변경됐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과천구간 연장 시 경제성이 가장 높은 최적의 노선을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과천~위례선은 2016년 6월 송파 복정에서 과천 경마공원까지의 구간이 국토교통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됐으며, 2017년 3월 과천 주암 역사 신설과 민자철도 추진 사업성 검토 등을 포함한 '과천~위례선 사전예비타당성조사 보완 용역'을 이미 완료한 상태다.

또 지난 1월 과천시와 서울 서초구 등 3개 자치구는 복정에서 경마공원까지의 단일노선을 경기도 및 서울시에 제출해 국토교통부를 통해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의뢰했으나 서울시에서는 강남구 등 일부 지역 주민들의 민원 발생을 이유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미루고 있다.

이에 시는 서울시의 자체 민원 해결과 조속한 예비타당성조사 의뢰를 요구하는 한편, '과천~위례선 과천구간 연장 사전 예비타당성조사 용역'을 완료한 뒤 과천구간 연장노선을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반영하기 위해 결과를 제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선 교통 후 개발'이라는 제3기 신도시 개발방향에 따라 과천~위례선 과천구간 연장 사업을 원활히 추진해 교통 편익을 증대시키고, 과천~양재 간 만성적 도로정체를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천/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