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사설

[사설]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향한 기대와 우려

경인일보 발행일 2019-06-18 제23면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문무일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1~2기수 후배를 후임 검찰총장으로 임명해왔던 관례를 깨고 5기수 아래의 후보로 내정한 파격인사다. 윤 후보자의 발탁은 검찰의 서열 중심의 관행에 비추어볼 때 인사태풍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검찰 개혁 의지가 강한 문 대통령의 윤 후보자 지명은 적폐청산 수사에 대한 공로와 함께 검경 수사권 조정을 핵심으로 하는 검찰개혁을 밀어붙이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했고, 권력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였다"며 "특히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 의지로 국정농단과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 뿐 아니라 국민의 신망을 받았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은 인물을 총장으로 발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2년이 지난 상황에서,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적폐청산 기조를 다지기 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이유다. 그만큼 대통령의 검찰개혁과 적폐청산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당장 야당은 사정 정국을 이어가기 위한 '코드 인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으나,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는 평을 내놨다.

윤 후보자 인사청문에서 처가의 사기 사건 연루 의혹, 65억 재산 형성 과정,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 숱한 쟁점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 후보자가 조직 내부의 반발을 무릅쓰고 정부의 검찰 개혁에 동조하고 힘을 실을지, 조직의 입장을 대변할 지도 관심이 쏠리는 대목이다. 무엇보다도 자유한국당이 윤 후보자 지명을 '검찰 장악과 야권에 대한 강압 수사를 위한 인사'라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 청문회가 녹록지 않을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

윤 후보자는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특별수사팀장으로 수사를 지휘하던 2013년, 상부와 갈등을 겪고 좌천된 이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검팀의 수사팀장으로 참여하고 많은 수사 성과를 냈다. 이러한 뚝심과 역량으로 검찰개혁과 적폐수사에 대한 동력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와 함께 정권 코드에 맞는 수사 등에 대한 우려가 병존한다. 윤 후보자가 이를 균형적으로 인식하고 청문회에 임해주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