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중과실' 상수도본부 해체 수준 조직개편

김명호 발행일 2019-06-19 제1면

본부장·공촌사업소장 직위 해제
감사 계획… 물갈이·명칭 변경도
조 장관 "매너리즘에 빠져" 질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원인이 상수도사업본부의 중과실로 확인됨에 따라 인천시가 사업본부 해체 수준의 조직 개편과 감사에 나서기로 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환경부의 조사 결과 발표 직후인 18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후임 본부장으론 박영길 전 인천시 에너지 정책과장을 임명했다. 박 시장은 "시민들께서 느끼셨을 분노와 배신감이 어떨지 짐작조차 어렵다"며 "이번 사태의 직접적인 당사자들을 도저히 옹호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상수도사업본부가 해명을 해왔으나 충분한 설명이 되지 못했고 대응마저 부실했다"고 지적했다.

인천시는 이번 사태의 책임 소재를 따지기 위해 감사원에 감사 청구를 하거나 현재 인천시 정기 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정부합동감사단에 감사를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사안에 따라 관련자들을 수사 의뢰하는 방안도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상수도사업본부에 대한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할 방침이다.

상수도사업본부 부장급 이상 고위직들을 대폭 물갈이하는 한편 하위직 인사 또한 대대적으로 단행해 쇄신을 꾀하고 상수도사업본부 명칭 등도 이번 기회에 바꾸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도 인천지역의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조 장관은 이날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거의 100% 인재"라며 인천시의 미흡한 대응을 강하게 비판했다.

조 장관은 "담당 공무원들이 매너리즘에 빠진 건지 문제의식 없이 '수계 전환'을 했다"며 "그에 따라 발생할 여러 문제점이 충분히 예상 가능한데도 무리했다. 거의 100% 인재"라고 말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사태를 수습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만큼 감사도 이 시기에 맞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며 "감사를 통해 책임 소재를 가리고 환경부 등과 협력해 백서 발간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