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경제

노후 지하시설 인프라 개선 32조 투입

김명호 발행일 2019-06-19 제1면

열수송관 파열·적수등 재발 방지
정부, 내년부터 상수도관등 정비

정부가 최근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와 지난해 논란이 됐던 경기 고양시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 등 지하 시설물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인프라 시설 개선에 32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18일 이런 내용의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안전강화 대책'을 국무회의에서 확정해 발표했다.

정부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32조원을 투입, 노후 상·하수도관, 지하 통신구 등 낡은 지하 시설물을 정비하고 관리 체계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송유·가스·열 수송관 등 위험이 큰 관로의 유지·보수 비용을 4천908억원(2019~2023년)으로 대폭 늘리고, 통신구·전력구 내 케이블은 모두 불이 붙기 어려운 난연재로 교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돗물 이물질·땅 꺼짐(싱크홀) 사고 등을 막기 위해 20년 이상 된 낡은 상·하수 관로 1천507㎞도 2020년까지 모두 교체·보수할 예정이다.

준공 후 20년이 넘은 지하시설물은 안전점검을 통해 등급을 부여·관리하고, 30년 이상 된 노후 관로의 경우 성능 개선 또는 교체가 진행될 방침이다.

정부는 당장 올해 이들 시설물의 긴급 보수를 위해 3조9천912억원의 예산을 배정했으며 추경을 통해 3천792억원의 사업비를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기관별 안전 인력을 확충하고, 건설부터 유지·관리까지 시설물 생애주기 전반의 안전 관리를 지원할 '국토안전관리원(가칭)'도 올해 안에 설립하기로 했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은 "끊이지 않고 있는 지하시설물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며 "조속히 이행하고 철저히 점검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