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적수·검단 미분양 덮친 인천 서구… '총선 불똥튈라' 분주한 민주당 시당

김명호 발행일 2019-06-20 제1면

신동근 의원·김교흥 서구갑위원장, 李총리에 '조기수습' 지원 건의
매립지 종료·소각장 증설 등 악재 겹쳐… "인천 민심 흔들릴까 우려"


총선이 채 1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인천 서구지역에 붉은 수돗물 사태와 2기 신도시(서구 검단 신도시) 미분양 대란 등 악재가 겹쳐 지역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이런 악재가 장기화할 경우 내년 총선에서 큰 부담이 될 수 있다고 판단, 사태 조기 수습에 총력을 쏟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인천 서구을) 국회의원과 김교흥 인천 서구갑지역위원장(전 국회사무총장)은 19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장기화하고 있는 붉은 수돗물 사태 조기 수습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신동근 의원과 김교흥 위원장은 이날 국무총리 면담에서 "붉은 수돗물 사태가 한 달 가까이 계속되면서 주민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며 "특별재난지역에 준하는 범정부 차원의 지원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이들은 ▲인천 서구 수돗물 사태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종합대책 마련 ▲사고원인 규명과 신속한 정상화 ▲정상화 이후 피해 주민들에 대한 보상 방안 등에 정부가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건의했다.

이와 함께 인천지역 노후 수도관 교체에 따른 국비 지원과 상수도 기술지원 담당관 제도 도입을 위한 관련 법 개정 등도 요구했다.

이낙연 총리는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방정부에서 발생한 문제지만 신속한 복구를 위해 중앙정부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며 "환경부 장관에게 조속히 종합대책을 마련해 보고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서구지역에서는 2기 신도시인 검단지역의 미분양 대란, 수도권매립지 조기 종료 문제, 청라 소각장 증설 논란 등이 이어지고 있다.

여당 입장에서 이런 현안들을 조기 수습하지 못할 경우 내년 총선에서 야당의 집중 포화를 맞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 하면서 서구지역뿐만 아니라 인천 전체의 민심이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게 사실"이라며 "일단 사태를 조기 수습하고 정부 지원을 최대한 이끌어 내는 데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