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사회

[안산 동산고 '자사고 지정취소' 후폭풍]학부모들 "과도한 감점 부당"… 교육청, 강경모드 접고 '눈치'

공지영·이원근 발행일 2019-06-21 제5면

'62.06' 기준점수 7.94점 모자라
교육부 동의땐 내년 일반고 전환
"부동의하면 기회 다시 줄수도"

안산 동산고등학교가 경기도교육청 자율형 사립고 재지정 평가에서 결국 지정 취소됐다. 이에 동산고와 학부모 등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교육청은 20일 안산 동산고에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의 기준점수 미달로 재지정 취소를 통보했다.

도 교육청은 "자율학교 등의 지정·운영위원회가 다양한 평가항목을 통해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동산고가 자사고 지정목적을 달성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7월 초 교육감이 지정한 외부전문가를 중심으로 청문회를 연 뒤, 교육부에 지정취소 동의를 신청한다. 교육부는 '특목고 등 지정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지정취소 여부를 결정하고 만약 취소를 결정하면 동산고는 내년 2월 29일자로 일반고로 전환된다.

동산고는 도교육청의 평가항목이 불공정하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동산고는 이번 재지정 평가에서 100점 만점의 62.06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기준점수인 70점에 훨씬 못 미친다.

학교 측은 교육청 재량평가에서 지나친 감점이 있었다고 주장한다.

동산고 관계자는 "교육청 재량평가 중 감사 등 지적사례를 중심으로 한 감점 평가가 발목을 잡았다"며 "타 시도교육청은 주의 1건당 감점 점수가 -0.3~-0.7점으로 돼 있지만 도 교육청은 -1점이고, 주의처분을 받은 대상자가 많으면 점수에 2배를 곱해 감점하는 구조로 설계됐다. 지정 취소를 하기 위해 만든 항목이나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인남희 학부모회 회장도 "평가 지표가 잘못됐다는 걸 교육감 면담을 통해 알리려 했지만 아예 대화창구를 막고 만나주지 않았다"며 "아이들과 소통하지 않는 교육감이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인지 묻고 싶다"고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특히 전북교육청이 간소한 차인 0.39점 미달로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취소를 결정해 논란이 증폭된 가운데, 기준점수보다 8점가량 낮은 동산고의 경우 교육부가 상대적으로 부담 없이 지정취소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그간 자사고를 '암적인 존재'라며 날을 세웠던 도 교육청이 결과 발표에 있어 점수 공개를 거부하는 등 미온적으로 대응해, 전북교육청 상황을 주시하며 여론의 눈치를 살피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실제로 교육부가 동의하지 않을 경우에 대한 대책과 관련, 도 교육청 학교정책과 관계자는 강경했던 지난 태도와 달리 "위원회를 다시 소집해 교육부가 부동의한 이유를 살펴보고 학교에 중장기 발전계획 등을 요구해 기회를 다시 줄 수도 있다"며 "현재 도교육청은 충격을 받았을 학교와 학생들의 피해가 최소화되고 학교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지영·이원근기자 jyg@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