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인천發 수돗물 비상… '불안 확산 막아라' 전국 지자체 안간힘

김민재 발행일 2019-06-21 제1면

대응훈련·직원 교육·매뉴얼 정비
수계전환 유사 사태 방지 팔걷어


인천의 붉은 수돗물(적수·赤水) 사태를 계기로 전국 각 자치단체가 상수도 비상사태 대비 훈련을 하는 등 점검에 나섰다. 인천 사태가 전국으로 번지지 않기 위해 주민들을 안심시키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대구시는 상수도 수계전환 작업 때 인천과 같은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급수계통 수질 사고 위기 대응 지침에 따른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사고가 인천 공촌정수장의 물 공급을 중단하고 수산정수장의 물을 대신 공급하는 수계전환 과정에서 발생했다는 환경부의 공식 발표가 나오자 사전 연습을 통해 유사 사태를 방지하겠다는 것이다.

서울시도 내부 대책을 마련 중이다. 상수도사업본부의 수계전환 담당자를 대상으로 철저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두달 전 통수 111년을 맞아 시민단체와 수돗물 음용문화 확산을 위한 협약을 맺었는데 인천 적수사태가 수돗물에 대한 신뢰도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삼다수'로 유명한 제주도의 상하수도본부도 인천 사태를 계기로 수계전환 등 유사 작업 수행 시 수질검사와 통수시험을 강화하도록 매뉴얼을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섬 지역인 제주도는 가뭄이나 취수원 물 고갈로 물 공급이 불균형해질 경우나 상수도 시설 점검·공사 시 수계전환을 실시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수계를 전환할 때에는 사전통수시험을 통해 탁도검사를 실시하고, 충분한 물 빼기와 수질검사 후 문제가 없을 경우에 한해 공급하고 있다"며 "이번 인천 사례를 통해 장기적으로 노후관을 교체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물을 공급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11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인천 적수사태와 관련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지시하면서 전국 수도관의 32.4%가 20년 이상 노후관이라고 지적하며 전국 지자체에 수도관 점검과 정비를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