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부평 3보급단 부지 문화유산 발굴… 시립박물관, 현장조사·활용 검토

김명호 발행일 2019-06-24 제3면

인천시립박물관은 최근 부대 이전을 추진 중인 부평 산곡동 제3보급단 부지에서 근·현대 문화유산 발굴을 위한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박물관이 조사한 결과 제3보급단 부지에는 1950년대에 지어진 군수창고 건물 일부와 군용 철도 등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창고 건물은 구조물 일부를 보강했을 뿐 70여 년 전 모습이 원형에 가깝게 보전돼 역사적 가치가 높다고 박물관 측은 밝혔다.

제3보급단은 1945년 광복 이후 미군이 보급수송본부로 사용하다가 1975년 관리권이 국군으로 넘어왔다. 군부대 특성상 민간인의 접근이 어려워 그동안 내부 시설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시는 제3보급단을 육군 17사단으로 이전해 통합하기로 국방부와 합의한 바 있다.

인천시는 현재 가동·영업이 중단된 동일방직 인천공장, 인천 최초 관광호텔인 올림포스 호텔(현 파라다이스 호텔), 옛 인천 우체국 건물 등 근대 건축물에 대한 활용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유동현 인천시립박물관장은 "제3보급단 부지는 단순한 군부대가 아닌 굴곡진 한반도의 근·현대사가 그대로 담겨 있는 역사적 공간"이라며 "이번 조사는 의미 깊은 이 부지를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